이낙연 "ESG 공시 의무화 앞당겨달라…'이익공유'에 도움"

[the300]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포스트코로나 불평등해소TF 1차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15. photo@newsis.com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30년부터 코스피 상장사에 적용되는 ESG(환경·사회책임·지배구조) 정보 공시 의무화를 앞당겨달라고 요청했다.

이 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포스트코로나 불평등해소TF(태스크포스)' 1차 회의에 참석해 "금융위원회가 2030년에 공시를 의무화한다고 하는데 너무 늦다. 최대한 당겨주도록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의무화) 이전에라도 우리가 활용 가능한 방법이 나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기업의 ESG 정보가 '그린뉴딜'과 '이익공유제'에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기업들이 '환경'을 위해 어떤 노력을 하는가를 잘 평가하면 그린뉴딜 동력이 생기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며 "사회를 위해 어떤 노력을 하는가를 평가한다면 이익공유에도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 식의 상상을 해가면서 TF가 열린 마음으로 조사하고 대안을 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이날 오전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도 ESG 공시 의무화를 당길 수 있는 방안을 찾아보자는 의견이 나왔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ESG는 이익 공유 정신에 적극적으로 참고할 만한 것"이라며 "'사회적 연대와 협력을 통한 사회 통합으로 가는데 좋은 사례가 된다'는 논의가 있었다"고 전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