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시진핑 방한 묻자 마스크 가리키며 "여건 조성해야"

[the300]

26일 세종로 외교부를 방문한 왕이 중국외교부장이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회담전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사진=홍봉진 기자
방한 중인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6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연내 방한 여부와 관련 "지금 양국이 해야 하는 건 이 방문의 여건을 조성하는 것"이라 했다. 

왕이 위원은 이날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회담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시 주석의 연내 방한을 한국측과 논의했는 지 묻는 질문에 "양국 외교장관은 이(시 주석 방한) 문제에 대해 쭉 소통하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왕 위원은 "지금 양측이 해야 하는 건 이 방문의 여건을 조성하는 것"이라며 "여건이 성숙되자 마자 방문은 성사될 수 있다"고 했다. 

어떤 여건이 조성돼야 하는 지를 묻자 왕 위원은 마스크를 가리키며 코로나19(COVID-10)가 통제돼야 한다고 했다. 최근 한국의 코로나19 확산이 3차 대유행에 접어 든 만큼 확산세 진정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는 의미로 파악할 수 있다.

왕 위원은 또 "문재인 대통령께서 여러차례 시 주석의 국빈방문을 따뜻하게 초청해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또 "이것은 한국측의 중한관계에 대한 높은 중시, 중한우호 심화에 대한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 덧붙였다.

아울러 왕 위원은 자신의 방한이 조 바이든 후보 당선 후 한미관계 견제를 위한 것으로 비춰지는데 대해 "이 세계에 미국만 있는 건 아니"라고 밝혔다. 

그는 "전세계에는 190여 개의 나라가 있고 이 나라들은 모두 독자적, 자주적 나라"라며 "여기에는 중한도 포함되며 중한은 가까운 이웃나라로 친척처럼 자주 방문해야 한다"고 했다. 

왕 위원은 "우린 중한 외 국제 및 정세를 고려해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이 세계에 미국만 있는 게 아니라 일본 유럽 중동도 있으므로 우리는 다 이를 포괄적으로 고려하고 논의해 나갈 수 있다"고 재차 말했다.

또 "외교는 그렇게 간단하지 않다"며 "학자처럼 외교를 한다면 안 되는 걸로 안다"고도 했다. 

한중 양자관계에 대해서는 "특히 지금 이 시점에선 방역협력, 경제무역협력, 지역의 안정을 지키기 위한 협력, 한반도 문제 평화적 협력 위한 협력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함께 다자주의 자유무역을 수호하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며 "지금 중한 자유무역협정(FTA) 2단계 협상을 조속히 추진하는 걸 해야 한다"고 말했다.

왕 위원은 "중한 양국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로서 전방위적으로 협력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