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만난 왕이 "한중 전략적 동반자…코로나 견뎌 더 활력"

[the300]

26일 세종로 외교부를 방문한 왕이 중국외교부장이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회담전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사진=홍봉진 기자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6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만나 "양국관계는 지금 코로나19(COVID-19) 시련을 견뎌내서 강인성을, 더 활력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한중관계를 '전략적 협력 동반자'로 칭하며, 국제·지역 협력을 해 나가자고 했다. 

왕 위원은 이날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한중외교장관회담 모두발언을 통해 "중한 양국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로서 국제 및 지역협력 조율, 지역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고 통합 글로벌 체제를 보완하기 위해 각자의 기여를 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왕 위원은 "우호적인 이웃나라 한국 방문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코로나19가 아직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이번에 한국을 방문한 건 우리의 실질적 행동을 통해 중한관계에 대한 중시를 보여주고 한국이 코로나19 사태 이길수 있다는 그런 자신감을 보여주기 위해서다"고 했다. 

그는 "코로나19사태 발발 이래 중한 양국 국민들은 서로에게 도움을 줘 왔다"며 "이 자리에서 한국 각계가 중국의 코로나19 상황이 어려울 때 중국 국민에게 해주신 지지와 도움에 대해서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각자의 노력을 통해서 양국은 모두 다 효과적으로 코로나19 사태를 통제했고, 방역과 경제생산활동 정상화를 포괄적으로 다뤄나가고 있다"며 "양측은 가장 먼저 신속통로를 신설했고 지금 이 협력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중한 양국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로서 국제 및 지역문제에 대해서 교류와 협력을 유지하고 있다"며 "우리는 함께 노력해 지역의 평화 안정을 수호하고 지역경제 통합을 촉진하며 글로벌 가버넌스 체제를 복원 하기 위해서 각자의 기여를 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가 우리 양국 국민을 이기지 않았다"며 "양국관계는 지금 코로나19 시련을 견뎌내서 강인성을, 더 활력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오늘 강경화 장관님과 양국간의 각분야 교류와 협력에 대해서 정리하고 지역 및 국제 문제에 대해서 전략소통을 할 생각이 있다"며 "이번 회담은 반드시 성과 거둘 수 있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강경화 장관은 "코로나19 상황에도 8월에 양제츠 정치국원과 왕 위원이 방한한 것은 한중의 긴밀한 협력이 이뤄짐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양측 정상간 통화도 여러번 있었고 각급에서 활발하게 소통했고, 신속통로 같은 효율적인 방역 협력 사례도 만들엇고 양국간 경제 협력은 원만히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강 장관은 "오늘 위원님과 양국관계의 지속 발전에 대한 공통된 의지를 바탕으로 오랜 제반 분야 성과를 평가하고 2022년 수교 30주년을 앞둔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내실화하는데 의견 교환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또 "유동적인 한반도 정세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한반도평화프로세스의 진전을 위한 여건을 지속적으로 마련해나가는 협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양국 관계를 넘어서 코로나19 팬데믹에 그 어느 때보다 국제 협력이 중요한 시기"라며 "코로나19 대응, 경제회복, 역내평화 안전 유지, 국제적 현안에 대해 양국 협력 방안 모색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한편 이날 한중외교장관회담은 오전 10시 시작 예정이었으나, 왕 위원 측이 늦게 도착해 10시 25분쯤 시작됐다. 외교부는 9시40분쯤 중국 측이 양해를 구해왔다고 밝혔다.

왕 위원은 이날 강 장관과 회담 및 오찬에 이어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한다. 이후에는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비공개 만찬을 갖는 것으로 알려졌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