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윤석열 직무정지 "백주대낮 조폭 집단폭행"

[the300]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국정원법 개악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국정조사를 발언과 관련, "뭐한 놈이 성낸다는 속담이 생각난다"고 일갈했다.

주 원내대표는 2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사건(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청구·직무정지)은 추 장관의 권한 남용과 월권 위헌성이 충분하다"며 "추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를 조속히 시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무슨 무리수와 비난을 무릅쓰고 윤 총장을 쫓아내야 한다고 작심한 것 같다"며 "조폭들이 백주대낮에 무고한 사람을 집단폭행하는 장면이 겹쳐지나간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어떻게 민주주의, 법치주의 국가에서 이런 일이 자행될 수 있냐"며 "시간이 지나면 윤 총장을 이렇게 쫓아내지 않으면 안 되는 사정이 정권 내에 있다는 게 모두 밝혀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 대표가 국정조사를 언급했는데 그동안 저희가 요구한 월성원전 조기폐쇄에 대한 국정조사, 울산시장 선거 불법 지원에 대한 국정조사도 민주당이 요구해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