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대한민국 첫 여성폭력 추방주간…여성범죄 단호히 대응"

[the300]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11.09. since1999@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모든 폭력이 범죄이지만 특히 여성폭력은 더욱 심각한 범죄다"며 "여성폭력은 보이지 않는 곳, 가까운 곳, 도움받지 못하는 곳에서 이뤄지기 때문에 우리 모두 감시자가 되고 조력자가 돼 근절을 위해 동참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성폭력 추방주간 첫날이다. 오늘, 11월25일부터 12월1일까지 대한민국의 첫 번째 여성폭력 추방주간을 열면서, 성평등과 여성인권을 실천하고 꾸준히 연대를 이어 온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적었다.

문 대통령은 '#orangetheworld'를 해시태그하면서 "‘여성폭력방지기본법’을 제정하고, 국민과 함께 ‘여성폭력 추방주간’을 맞이한 것은 국가가 여성폭력을 막기 위해 책임을 다하겠다는 결연한 약속이다"며 "앞으로도 정부는 가정폭력, 데이트폭력, 스토킹, 디지털 성범죄 같은 여성 대상 범죄에 단호히 대응하면서 피해자를 빈틈없이 보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오랫동안 권위주의에 길들었지만 용기를 내어 인식을 변화시키고, 서로를 존중하는 세상을 만들어가고 있다"며 "이제 좀 더 서로의 마음을 살피면서 우리의 삶을 함께 존중하고 존중받는 삶으로 바꿔내자"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