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정상들, 文대통령 제안한 '인력이동 원활화' 등 38개항 선언문 채택


G20정상들, 文대통령 제안한 '인력이동 원활화' 등 38개항 선언문 채택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화상을 통해 보이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각국 정상들이 22일 청와대에서 2020년 G20 화상 정상회의(2일차)에 참석해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20.11.23. scchoo@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2020년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를 마무리했다. 문 대통령과 G20정상들은 연대와 협력을 통해 코로나19(COVID-19) 위기를 함께 극복하자고 뜻을 모았다. 이들은 문 대통령이 제안한 '국가 간 인력이동' 등 38개 항목을 담은 정상선언문을 채택했다.

G20정상들은 23일 새벽 정상선언문을 발표하며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고 21세기에 우리에게 주어진 기회들을 인류 권능 강화, 지구 환경 보호, 신 영역의 개척을 통해 실현하는 데 있어, 국제적으로 조율된 행동, 연대 및 다자협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는 확신을 갖고 단합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강건하고 지속가능하며 균형적이고 포용적인 코로나 이후의 시대를 만들어 나가는 데 있어 세계를 이끌어 나갈 것을 다짐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G20정상회의 이틀차인 22일 오후 10시부터 2시간 40여분 동안 청와대 본관에서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하며 복원력 있는 미래'를 주제로 열린 G20정상회의(화상) 제2세션에 참석했다. 제2세션이 개최되기에 앞서 '지구보호: 순환탄소경제의 접근'이란 주제로 열린 부대행사에도 참여했다.

이번 세션에선 지속가능목표 달성, 취약계층 지원, 지구환경 보호 및 기후변화대응 등과 같은 안건이 논의됐고, 문 대통령을 포함한 20개국 정상 등이 의제 발언을 했다.
G20정상들, 文대통령 제안한 '인력이동 원활화' 등 38개항 선언문 채택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에서 2020년 G20 화상 정상회의(2일차)에 참석해 있다. 2020.11.23. scchoo@newsis.com


정상들은 이번 팬데믹으로 확인된 취약성을 극복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판단 아래, 지구를 보호하면서 모든 사람들에게 보다 나은 삶을 제공하기 위한 여건을 조성하는 방안에 대해 토의했다.

구체적으로 △빈곤 및 불평등 해소 △환경보호 및 기후변화 △청정에너지에 대한 접근 △반부패 △여성 및 청소년 권능 강화(양질의 교육 제공, 디지털 격차 해소, 포용적인 공동체 구성 지원 방안 등) △식량안보 및 수자원 관리 등과 같은 주제들이 언급됐다.

채택된 정상선언문에는 운송 및 이동과 관련한 내용으로 '인력의 이동을 원활화 할 수 있는 구체적인 조치를 계속 모색할 것'이란 문구가 담겼다. 문 대통령이 각 국 정상들에게 제안한 내용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코로나19 공조 방안 논의를 위해 열린 G20 특별화상 정상회담에서 국가 간 경제 교류의 필수적 흐름은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필수 인력 이동을 허용하는 방안을 함께 모색해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에 따라 당시 정상선언문에는 "국제무역을 촉진하고 국가간 이동과 무역에 불필요한 장애를 유발하지 않는 방식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함께 협력할 것"이라는 문구가 포함됐다.

정상들은 또 △코로나 진단기기, 치료제 및 백신이 모든 사람에게 적정 가격에 공평하게 보급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할 것 △다자개발은행들이 각국이 코로나 대응 수단에 접근할 수 있도록 재정 지원을 더욱 강화 △2021년 6월까지 ‘채무 상환 유예 이니셔티브(DSSI)’를 연장하는 등 이니셔티브 이행을 약속 △코로나에 대응해 세계 무역·투자를 지원하는 G20 행동 승인 △개발도상국의 보편적 의료보장을 위한 재정 지원의 중요성을 재확인 등을 정상선언문에 담았다.
G20정상들, 文대통령 제안한 '인력이동 원활화' 등 38개항 선언문 채택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에서 2020년 G20 화상 정상회의(2일차)에 참석해 제2세션의 주제인 '포용적·지속가능·복원력 있는 미래'와 관련 의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11.23. scchoo@newsis.com


한편 이번 G20 회의는 '모두를 위한 21세기 기회 실현'이란 주제로 지난 21일부터 이틀간 열렸다.

전날 개최된 1세션은 '팬데믹 극복, 성장 및 일자리 회복'이라는 주제로 개최됐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가 간 협력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번 회의에는 문 대통령을 포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이 참여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