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서울시장? 한번도 생각안해…대선에서 필승"

[the300]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유승민 전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 태흥빌딩 '희망 22' 사무실에서 '결국 경제다'를 주제로 열린 주택문제, 사다리를 복원하다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11.16/뉴스1

유승민 전 의원이 서울시장 출마 가능성에 "한 번도 생각해 본적 없다"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희망22'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현재 서울시장 출마는 전혀 생각해 본적이 없는 게 분명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전 의원은 2022년 대선 준비를 위해 '희망22' 사무실을 최근 열었다. 유 전 의원은 "희망22를 개소한 건 대선출마 의지를 여러차례 밝혀온 사람이고 그런 차원에서 이런 노력을 공개적으로 시작했다"며 "(서울시장 선거에) 공정한 경선을 통해 좋은 후보가 선출되면 후보의 승리를 위해서 최선 다해서 직책을 갖지 않더라도 당선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모두 발언에서 "희망22 제목은 더 이상 설명할 필요 없이 무엇을 뜻하는지 알 것"이라며 "이 장소에서 내년 4월 재보궐 이후 당 중도보수 합친 대선후보를 결정하고 그때까지 최선을 다할 거고 2022년 대선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그게 우리 승리를 위한 게 아니라 대한민국을 제대로 된 민주공화국으로 만들기 위한 것"이라며 "저출산 양극화 문제를 해결하고 대외적으로 미국 중국 사이에서 중심을 잡고 국가이익 확실히 챙기는 그런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