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신남방플러스 발표 "코로나위기 아세안과 함께 극복"

[the300]'제21차 한-아세안 화상 정상회의' 비대면 참석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코로나19 공동 대응을 위한 ‘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를 준비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04.14. photo@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한국은 ‘신남방정책’의 비전과 성과가 아세안과 한국 모두에게 도움이 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신남방정책 플러스 전략’을 마련했다"며 "아세안과 한국이 협력하면 코로나 위기와 그로 인한 사회·경제적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제21차 한-아세안 화상 정상회의'에 비대면 화상으로 참석, 모두발언을 통해 "더욱 긴밀한 연대와 협력이 필요한 시기에 이번 회의를 열게 돼 매우 다행이라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예기치 못한 도전을 겪을 때마다 ‘연합과 대응’으로 위기를 극복하고,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 가는 아세안 정상들의 혜안과 지도력에 경의를 표한다"며 "코로나 위기 역시 연대와 협력의 아세안 정신으로 함께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남방정책 플러스 전략’은 △포스트 코로나 포괄적 보건의료 협력 △한국의 교육모델 공유 및 인적자원 개발 지원 △한류 활용 쌍방향 문화 교류 증진 △상호 호혜적이고 지속가능한 무역 투자 기반 구축 △상생형 농어촌 및 도시 인프라 개발 지원 △공동번영의 미래 산업 분야 협력 △비전통적 안보 분야 협력 등 7대 핵심 협력 분야를 중심으로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주도적으로 열어가며, ‘사람 중심의 평화·번영의 공동체’를 더 빠르게 현실로 만들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코로나19 공동 대응을 위한 ‘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04.14 photo@newsis.com

그러면서 "아세안은 코로나 초기 한국 국민들이 어려움을 겪을 때 정상통화로 위로를 건네고, 방역물품을 나누면서 진정한 우정을 전했다"며 "'신속 통로 제도'와 '특별 예외 입국' 등을 통해 교류와 협력을 지속한 것도 한국이 코로나를 극복해나가는 데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도 아세안과 함께 서로 도움을 나누고자 한다. 한국은 지금까지 형편이 되는 대로 진단키트와 마스크를 비롯한 방역물품을 나눴고, ‘드라이브 스루’와 ‘워크 스루’ 같은 ‘K-방역’의 경험을 공유했다"며 "‘코로나 아세안 대응기금’과 ‘필수 의료물품 비축 제도'에도 적극 참여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특히 우리나라와 아세안이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수립한 지 10주년을 맞아 이들 국가에 감사를 표하며 앞으로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로 인한 피해 규모는 나라마다 다르고, 치료제와 백신이 개발돼 모든 나라에 보급될 때까진 어느 나라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오늘 공식 출범한 ‘아세안 포괄적 회복방안 프레임 워크’를 전적으로 지지한다"며 "아세안이 제시한 5대 핵심분야와 ‘신남방정책 플러스 전략’의 결합을 통해 아세안과 한국이 함께 위대한 번영을 누리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