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노영민 '난센스' 발언 "감사원 독립성 훼손 걱정"

[the300]

최재형 감사원장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최재형 감사원장이 감사원의 월성원전 1호기 조기폐쇄 감사 결과를 '유례 없는 난센스'라고 비판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향해 "감사원 독립성이나 정치적 독립성에 대한 훼손의 의미로 받아들여질까 하는 걱정이 있다"고 밝혔다.

최 원장은 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이 전날 노 실장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자 "국회의 감사 요구를 수행한 감사원에 대한 그런 건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앞서 노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국감에서 "국가에너지정책을 경제성만으로 평가하고 감사한다는 것은 전 세계적으로 유례를 찾을 수 없는 난센스"라고 감사원의 감사 결과를 비판했다.

최 원장은 "(노 실장이) 왜 그런 말씀을 했냐고 생각하면 오해가 있는 것 같다"며 "하나가 월성원전 감사가 탈원전 정책에 대한 감사라는 인식이다. 아니라는 건 수도 없이 말했다"고 말했다.

노 실장이 감사원의 대통령 직속 자문위원회 감사를 비판한 것 역시 반박했다. 노 실장은 전날 "대통령 자문위는 청와대 소속이 아니다. 감사원조차 착각을 했다"고 주장했다.

최 원장은 "대통령 자문위는 설치근거법령이 있고 소관 부처들이 있다. 예산도 소관 부처 예산으로 편성된다"면서도 "그렇다고 해서 소관 부처 소속 기관이 아니다. 장관이 아니라 대통령을 자문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에도 청와대를 감사할 때 자문위를 같이 감사한 적도 있다"며 "이번 감사도 청와대에서 자문위를 감사하냐고 한 번도 이의제기하지 않았다. 저희들과 논의했으면 그런 오해는 없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