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수도권서 멀수록 법인세 인하…공공기관 50% 지방대 채용"

[the300]

[부안=뉴시스] 김얼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는 30일 전북 부안군 부안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역 상생을 위한 지역균형뉴딜 전북현장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10.30. pmkeul@newsis.com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지방의 기업 유치 인센티브로 "수도권에서부터 얼마나 머냐에 따라서 세금 부담을 차등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30일 전북 부안군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방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기업 유치가 관건"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웬만한 호조건이 아니면 기업들이 수도권에서 멀리 가기를 싫어하는 경향이 있다"고 지적하며 세금 부담 차등화를 약속했다. 그는 "수도권에서 아주 먼 곳이라면 법인세 영세율 제도, 법인세를 아예 받지 않는 방안까지 포함한 차등적 세제지원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또 전국 혁신도시 입주 공공기관의 지방대학 출신자 채용 비율을 50%까지 늘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전국 10곳의 혁신도시에 입주해있는 공공기관들은 그 지방 대학 출신자를 일정 비율로 이미 뽑고 있다"며 "문재인정부 임기 말까지 30%를 뽑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거기에 더 얹어서 20% 정도를 다른 지역의 지방대 출신으로 뽑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공개했다.

그는 "전체의 50%가 지방대 출신으로 채워지고 50% 중에서 30%는 바로 그 지방의 지방대학, 20%는 타지방의 지방대학으로 되는 것"이라며 "전라북도에 있는 대학을 나오신 분이 한국전력에 취직할 수도 있는 길이 열리게 된다. 이미 용역에 들어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전은 전남 나주 혁신도시에 위치해 있다.

아울러 이 대표는 "하위직 공무원 지방할당제도를 부분적으로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도 했다. 그는 "지금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고 계시는 분들께는 영향을 드리지 않도록 몇 년 후부터 실시한다는 조건을 붙이겠다"고 밝혔다. 또 "연기금을 지역 뉴딜을 포함한 균형 발전에 허용하는 방안을 정교하게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