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靑 경호원 권총 소지?…의장도 허락했으면 문제"

[the300]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의 국가인권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지난 28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 당시 청와대 경호원이 권총을 소지한 데 대해 "의원들을 못 믿는 것이냐"며 반발했다. 국민의힘은 박병석 국회의장이 이를 허락했다면 그 또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 경호원이 권총을 소지했었다'는 질의에 "신성한 국회의사당 안에서 의원들을 못 믿어 그런 것인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회 사무처가 본회의장 안에 무기 반입을 허용한 것이라면 차후에 그런 일이 절대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도 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에게도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시·도 예산 정책협의회(강원도) 직후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 경호원들이) 권총을 차고 들어온 건 맞는 거 같다. 이를 국회의장이 허락했다는 것은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공지를 통해 "대통령경호처는 '대통령 등의 경호에 관한 법률' 제19조(무기의 휴대 및 사용)에 따라 경호 행사장에서 어떠한 위협에도 대처하기 위해 무기를 휴대하고 임무를 수행한다"며 "이는 청와대에서 열리는 행사에서도 마찬가지이고 해외행사 시에도 예외는 없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