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당대표들 청와대 초청해 대화자리 만들것"

[the300]'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전 국회의장 등과 환담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 접견실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기 전 박병석 국회의장과 환담을 하고 있다. 2020.10.28. since1999@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를 찾아 "코로나 상황을 봐가면서 당대표님들을 다시 한번 청와대에 초청해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기회가 만들어졌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 전 국회의장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을 비롯한 4부 요인, 정당 대표들과의 사전환담 자리에서 "코로나 상황 때문에 그동안 만나서 대화할 만한 여건들이 서로 간에 조금 어려웠던 측면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첫해에 일자리 추경 연설에 이어 이번이 다섯 번째다"며 "그 밖에도 여러 번 국회를 왔었다. 국회와 자주 소통하고자 노력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헌법기관장들은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취임하게 되면 그 축하를 겸해서 청와대에서 한번 모시는 자리를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아시는 바와 같이 요즘 여러 가지로 위기 상황이고 또 비상한 상황이다. 대통령으로서 참 (안타까운) 그런 상황이다"며 "정부와 국회가 힘을 잘 합쳐서 이 위기들을 잘 극복하고 더 나아가서는 선도국가, 새로운 미래를 향해 함께 나아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 상황에 대해 "다행스럽게 이번 3분기 경제성장률이 플러스로 반등했는데, 욕심 같지는 않았지만, 희망이 됐다고 생각한다. 우리 국내에서보다 외신에서 높이 평가해주는 것 같다"며 "그것을 4분기에도 잘 살려서 내년도에는 본격적인 경제성장 궤도에 안착시키는 노력을 함께 해줬으면 좋겠다. 그것이 이번 예산안에, 국회에 달려있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021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용 계획안에 대한 정부의 시정연설을 하기위해 회의장에 들어서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앞을 지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28. photo@newsis.com

그러면서 "참 감사드릴 일은 이번 3분기 성장도 그동안 국회가 네 번에 걸쳐서 77조원 예산(규모)의 추경을 아주 신속하게 처리해준 덕분"이라며 "그게 국민들의 삶의 어려움을 덜어드리는 일이나 경제를 조금 회복시키는데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밖에 "21대 국회 첫 예산이나 법안이 잘 마무리돼 좋은 성과가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날 사전환담엔 박 의장과 김상희 국회 부의장 외에 정당에선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정의당 김종철 대표와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가 참석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김명수 대법원장, 유남석 헌법재판소장, 최재형 감사원장,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 최재성 정무수석, 이호승 경제수석, 황덕순 일자리수석 등도 자리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라임·옵티머스 특검 요구에 정부·여당이 묵묵부답인 데 대한 항의조로 불참했다. 환담에 참석하려던 같은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의장실 입장 전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신원검색을 한 것에 반발하며 입구에서 발길을 돌렸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