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2050 탄소중립 선언"에 기립박수…與 "그린뉴딜로 패러다임 전환"

[the300]문재인 대통령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2050년 탄소 중립'을 선언하자 국회 본회의장에 기립박수가 나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던 중 "그린 뉴딜에 8조원을 투자한다"며 "국제사회와 함께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여 2050년 탄소 중립을 목표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그러자 민주당 의원 대다수가 일어나 8초간 박수를 쳤다. 문 대통령은 "예 감사합니다"라고 화답하며 연설을 이어갔다. 

탄소중립은 온실가스 제거량과 배출량이 상쇄돼 순배출량이 ‘0’이 되는 상태를 의미한다. 세계적으로 ‘탄소제로’를 추구하는 국제동맹에 120개 국가가 참여 중이다. 유럽연합과 영국, 이탈리아, 프랑스 등 6개 국가가 탄소중립을 목표로 하는 계획서를 제출한 상태다. 앞서 중국과 일본도 지난달 탄소중립을 선언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그동안 에너지 전환 정책을 강력히 추진해왔지만 아직도 부족한 점이 많다”며 "석탄발전을 재생에너지로 대체해 새로운 시장과 산업을 창출하고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또 "도시 공간·생활 기반시설의 녹색전환에 2조4000억원을 투자한다"며 "전기차와 수소차 보급도 11만6000대로 확대하고, 충전소 건설과 급속 충전기 증설 등에 4조30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연설을 경청한 이소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어려운 결단을 해 주신 문재인 대통령님께 감사 드린다"며 "국회가 '기후위기 비상상황 결의안'으로 정부 선언을 촉구했고, 오늘 드디어 대통령께서 응답하셨다"고 평가했다.

이 의원은 "이 길은 해야만 하고, 할 수 있는 방향이다"며 "우리의 미래를 위한 이 거대한 사회의 대전환에 야당을 포함한 모두가 동참하고 함께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 우원식 의원도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의 2050 탄소중립 선언은 대전환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 그린 경제의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우 의원은 "국회 차원에서도 정부와 협력해 온실가스 감축 정책을 강화하고, 그린 경제가 주도권을 가지고 우리 사회를 이끌 수 있을 때까지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며 "그린뉴딜이 단순히 경제위기를 극복하는 수단이 아닌 우리 사회의 패러다임이 전환되는 계기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