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욱, 北 '시신소각' 번복 논란에 "혼선 죄송…팩트는 똑같다"

[the300]국회 국방위 국정감사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서욱 국방부장관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의 국방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26. photo@newsis.com


서욱 국방부 장관이 26일 북한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총격 사건과 관련, '시신 소각' 입장을 번복했다는 논란에 대해 "팩트는 똑같다"며 "혼선을 드려서 죄송하다는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서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국방부 등에 대한 종합 국정감사에서 유엔 총회에 이 사건이 보고된 가운데 국방부의 말이 바뀌는 것은 공신력을 떨어트리는 행위라는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서 장관은 "저희가 발표할 때 북한에 주는 메시지를 포함하다보니 어떤 것은 확인했다고 하고 어떤 것은 추정됐다고 했는데 그것 때문에 혼선을 드렸다"며 "저희 정보자산으로 확인한 것은 (시신 소각으로 추정된다는) 그대로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저희가 CCTV로 다 들여본 게 아니기 때문에 그렇게 (추정된다고) 표현한 것"이라며 "심려를 끼쳤다고 제가 한 것은 마치 처음부터 끝까지 저희가 들여다 본 것처럼 오해가 있어서 그랬다. 그렇지는 않은 것이었다"고 부연했다.

'시신 소각이 아닐 가능성을 열어놓는 식으로 언급하는 것은 대한민국이 유엔에 허위사실을 얘기한 국가가 될 수도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저희가 24일에도 똑같은 얘기를 했다"며 "어차피 유엔 조사를 받으면 같은 팩트를 갖고 제시할텐데 그대로 제시할 것"이라고 답했다.

국방부는 지난달 24일 사건 발생 직후 "북한이 우리 국민에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을 저질렀음을 확인했다"고 했다가 북한의 시신 소각 부인 후 "불태운 정황이 있다"며 한발 물러선 듯한 입장을 나타냈다. 이후 또 한번 태도를 바꾼 것으로 해석돼 논란을 빚었다.

해당 공무원의 월북 여부와 관련해 남북 간 입장이 엇갈리고 있는 데 대해선 "유엔에 있는 그대로 제시할 것이다"며 "판단의 영역이 되기보다는 프라이머리 소스를 그대로, 법적 검토를 포함해서 (제공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서 장관은 지난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군사법원 국정감사에서 북한이 사살한 공무원의 시신을 소각했다는 군의 발표와 관련해 '단언적 표현으로 국민에게 심려를 끼쳤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북한이 시신을 소각했다는 기존 입장을 번복한 것이란 논란이 일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