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탁현민 측근 '노바운더리' 의혹 여전… 감사원 감사 청구"

[the300]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민의힘 김승수 의원이 13일 오후 광주 동구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열린 현장국감 질의를 하고 있다. 2020.10.13. hgryu77@newsis.com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문체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올해 국정감사에서 제대로 의혹을 밝히지 못한 사안에 대한 감사원 감사청구를 주장했다.

김승수 국민의힘 의원은 26일 문체위 종합국감에서 "주요 증인이 택되지 않거나 일부 기관 증인들의 위증 등으로 국민들이 납득할만큼 의혹이 해소되지 못했다는 아쉬움을 남겼다"며 "몇 가지 사안에 우리 위원회 명의의 감사원 감사청구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이 언급한 사안은 6가지다. △대통령 순방 행사 관련 노바운더리(탁현민 의전비서관 최측근 설립회사) 특혜 의혹 △학교체육진흥회 진행상황 △영화진흥위원회(영진위) 블랙리스트 가담자 징계 부적정과 관련된 내용 △영진위의 특정인 계약의혹 등 부적정성 내용 △문화재청의 부산경남 수입 관련 △민속박물관의 낙하산 인사규정 개정 관련 내용 등이다.

또 김 의원은 "영진위는 국회에서 자료제출 요구를 거부하면서 '로펌에 물어보니 제출하지 말라고 해서 제출할 수 없다'고 답하기도 했다"며 "국회의 권위가 무너졌다. 법적으로 보장한 자료제출 요구권한도 로펌의 의견에 따를 정도다. 장관의 해명과 자료제출 거부한 자, 이를 지시한 자에 대한 마땅한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