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은 왜 '경찰의날' 행사 후 의암호 유가족 따로 만났을까

[the300]'제75회 경찰의 날' 기념식 뒷얘기

[아산=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1일 오전 우한 교민 생활시설로 제공됐던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제75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이 끝난 후 퇴장하며 의암호 순직 고 이종우 경감 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2020.10.21. scchoo@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오전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제75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이 끝나고 의암호 선박사고로 순직한 고 이종우 경감 유족에 다가갔다. 문 대통령은 이 경감 부인과 아들에게 "사고 소식을 접하고 매우 안타까웠는데, 안타까움 속에서도 오늘 다시 한번 그 의미를 생각해 볼 기회가 됐다"며 위로의 말을 건넸다.

의암호 선박사고는 지난 8월6일 "인공 수초섬이 떠내려간다"는 관리업체의 연락을 받고, 이 경감 및 춘천시청 주무관, 기간제 근로자들이 의암호에서 수초섬 결박 작업을 벌이다 선박 세 척이 전복되면서 5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된 사고다.

문 대통령은 이 사고가 충분히 평가받지 못한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 당시 사고현장의 CCTV로 확인한 결과 경찰 순찰정, 관리업체의 보트, 시청 환경감시선 등에 나눠 타고 작업을 벌이던 중 이 경감이 탄 경찰 순찰정이 가장 먼저 전복됐다. 수상통제선(와이어) 로프가 끊어지면서 와이어에 걸렸기 때문이다.

당시 거센 물살을 뚫고 경찰 순찰정이 마지막까지 업체 보트를 구조하려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됐다. 이 경감과 춘천시청 주무관(故 이영기 주무관)이 탄 경찰 순찰정이 뒤집히자 그쪽으로 업체 고무보트와 시청 환경감시선이 이동하는 장면도 포착됐다. 안타깝게 두 척 모두 순식간에 전복됐다. 긴박한 순간 서로를 구조하려다 함께 사고에 휘말린 것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수초섬을 건져보려고 민, 관, 경찰이 힘을 모아 애쓰다가 절박한 상황이 닥치자 외면하지 않고 도우려다 함께 참변을 당한 것"이라며 "바로 이번 의암호 선박사고의 본질이 아닐까 한다"고 설명했다.
[아산=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우한 교민 생활시설로 제공됐던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제75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20.10.21. scchoo@newsis.com

이런 이유로 문 대통령은 이 경감 등의 죽음을 ‘의로운 죽음’으로 여기고 있다. 문 대통령이 이날 유족들에게 다시 한번 의미를 생각한다고 언급한 이유다.

이날 기념식에선 이 경감의 선배 경찰관 두 명이 ‘올해의 경찰영웅’으로 현양(顯揚, 이름이나 지위를 세상에 드러냄)됐다. 한 명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군사독재정권의 유혈진압 지시를 거부하고 시민의 생명을 지킨 고 이준규 총경이다. 다른 한 명은 한강 투신자를 수색하다 순직한 고 유재국 경위다. 문 대통령은 이 총경의 딸과 유 경위의 부인에게도 위로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진실과 정의는 세월이 파묻지 못하는 법이다"며 이 총경을 추모했다. 유 경위에 대해선 "고귀한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절명의 순간, 국민 안전을 먼저 생각했던 이 경감을 함께 언급했다.

강 대변인은 "이분들이야말로 문 대통령이 연설에서 강조한 ‘민주-인권-민생경찰’이 아닐 수 없다"며 "이 경감은 현재 순직 절차를 밟고 있다. 조만간 인사혁신처가 순직 심의를 할 예정이고, 순직으로 결정되면 국가가 유공자로 예우하는 길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