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선언한 금태섭…'서울시장 출마설'에 손내미는 야권

[the300]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더불어민주당 탈당선언을 한 금태섭 전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사무실로 발걸음을 옮기며 취재진과 대화하고 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안에 기권표를 행사했다는 이유로 당의 징계 처분을 받았던 금 전의원은 이날 오전 SNS를 통해 탈당 선언을 했다. 2020.10.21/뉴스1
정치인 금태섭의 활동 반경이 넓어졌다. 더불어민주당 탈당소식에 야권에서 즉각 '러브콜'을 보내며 적극성을 보이고 있어서다.

금 전 의원은 민주당 내 '소신파'로 분류됐다. 열성 민주당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빨간 점퍼 입은 민주당' 이라는 딱지를 붙이며 그를 '여당 속 야당의원'으로 평가했다. 민주당에 속해 있는 동안 금 전 의원은 민주당의 다양성을 드러내는 '화음'인 동시에 당론을 거스르는 '파열음'이었다.

이제 그가 민주당을 뛰쳐나왔다.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준비한다는 이야기가 심심찮게 들린다. 금 전 의원도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의 전화인터뷰에서 서울시장 출마 준비에 대한 대답으로 "오늘 탈당했다. 벌써 그것까지 말 하는건 이르다"며 " 이제 좀 숨돌리고 구상도 하고 싶다"며 부인하진 않았다. 민주당원 금태섭은 종지부를 찍었지만 '정치인' 금태섭의 가치는 지켜나가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셈이다. '인물론'에 골몰하던 야권에서 환영하는 이유다. 

금 전 의원과 친분이 있는 야권 인사들을 중심으로 접근에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가장 먼저 입장을 밝힌 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중진 의원들과의 연석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금 의원 탈당 소식에 "그렇지 않아도 탈당 관계없이 가끔 만나기도 했던 사람이니까, 한 번 만나볼 생각은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더불어민주당 탈당선언을 한 금태섭 전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사무실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안에 기권표를 행사했다는 이유로 당의 징계 처분을 받았던 금 전의원은 이날 오전 SNS를 통해 탈당 선언을 했다. 2020.10.21/뉴스1

금 전 의원과 여의도고등학교 동창인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고민을 많이 하는 정치인이었다. 옳고 그름을 잘 아는 정치인이었다”며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 거다. 지나간 시간은 빨리 잊고, 다가올 어려움은 잘 헤쳐나가서, 더 좋은 정치인으로 크게 성장하기 기원한다”고 응원했다. 다만 시간을 좀 둬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장 의원은 "탈당하자마자 만나보겠다는 국민의힘이나 탈당하자마자 저주를 퍼붓는 민주당이나 오두방정이 가관”이라고 쓴소리를 했다.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도 "예전부터 생각하는 것이나 의견 형성하는 것이나 접점이 꽤 많다고 생각했다"며 러브콜을 보냈다. 권 원내대표는 "탈당했으니까 한번 만나보는 게 좋겠다고 생각하는 상황"이라고 적극성을 나타냈다.

다만 금 전 의원이 즉각 다른 정당에 갈 가능성은 낮게 관측된다. 금 전 의원은 다른 정당 입당 여부에 대한 질문을 받고 "전혀"라고 짧게 답했다. 그러면서도 "나중에 뭘 할지 천천히 말 하고싶다"고 여지를 남겼다.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더불어민주당 탈당선언을 한 금태섭 전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사무실로 발걸음을 옮기며 취재진과 대화하고 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안에 기권표를 행사했다는 이유로 당의 징계 처분을 받았던 금 전의원은 이날 오전 SNS를 통해 탈당 선언을 했다. 2020.10.21/뉴스1

또 국민의힘의 접촉 제안에 대해 "국민의힘은 민주당보다 더 많이 반성해야 할 당"이라며 "김 위원장이 제 진로를 상담해주실 분은 아니다"고 일축한 것으로 전해진다. 

금 전 의원은 앞서 두 차례 야당의 제안을 받고 뿌리친 적이 있다. 작년 9월 '조국사태'때 유일하게 민주당에서 '소신발언'으로 공격을 받자 당시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들이 영입제안을 했지만 거절한 것으로 알려진다. 또 한번은 지난 3월, 21대 총선 당시 서울 강서갑 지역구 경선에서 탈락했을 때다. 총선 당시 국민의힘의 전신인 미래통합당은 서울 강남 지역 전략 공천을 제의했는데 금 전 의원이 고사한 것으로 전해진다.

현재로서는 무소속 출마가 가장 높게 점쳐진다. 민주당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으로 후보 공천 여부를 섣불리 결정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금 전 의원의 존재는 더 부각될 가능성도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