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월성1호기 감사는 통상적 감사…소모적 논쟁 끝내야"

[the300]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감사원의 월성1호기 조기폐쇄 타당성 점검에 관한 감사결과보고서가 국회에 제출된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서 의안과 직원들이 감사결과보고서를 정리하고 있다. 2020.10.20/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월성 원자력발전소 1호기의 가동중단 타당성 평가를 유보한 감사원의 감사결과를 두고 "소모적인 논쟁을 끝내야 한다"고 밝혔다.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20일 오후 현안 브리핑에서 "감사원이 발표한 감사 결과는 일부 절차 미흡에 따른 기관경고와 관계자 경징계에 불과하다"며 "월성 1호기 폐쇄 결정이 잘못됐다거나 이사들의 배임과 같은 문제는 전혀 지적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신 대변인은 "제도상의 미비점으로 인한 '경제성 평가 결과의 신뢰성 저하'라는 의견이 있을 뿐 전체적으로 경제성 평가가 잘못됐다는 지적은 없었다"며 "경제성 평가는 향후 평가할 일에 대한 예측일 뿐 실제 수익으로 연결되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통상적인 감사에 불과한 이번 감사를 마치 에너지전환 정책의 심판대인 양 논란을 키운 국민의힘과 감사원에 유감을 표한다"며 "감사원은 총선을 코앞에 두고 3일 연속 감사위원회를 열어 무리하게 의결을 시도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신 대변인은 "내부 관계자만 알 수 있는 감사의 내용이 특정 보수언론을 통해 단독이란 제목으로 보도될 뿐만 아니라 진술강요, 인권침해 등 강압적인 감사에 대한 폭로도 이어졌다"며 "월성 1호기는 연간 1000억원의 적자가 발생하고 주변 지역 주민들의 몸속에서 방사성물질인 삼중수소가 끊임없이 검출되고 있는 것은 바뀌지 않는 진실"이라고 말했다.

신 대변인은 "국민의힘에 당부 드린다. 이제 월성 1호기를 둘러싼 소모적인 논쟁을 멈춰야 한다"며 "정쟁을 위해 탈원전 정책 폐기를 제1의 에너지 정책을 내걸고 틈만 나면 가짜뉴스를 만들어 국민을 현혹할 것이 아니라 세계 에너지 정책의 변화를 직시하고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에너지전환에 동참해달라"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