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가와무라, 유명희 WTO 지지요청 접수한다 말해"

[the300]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오후 국회에서 일한의원연맹의 가와무라 다케오 간사장과 비공개 면담을 하기 위해 당대표실로 향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18. photo@newsis.com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측근인 가와무라 다케오 일한의원연맹 간사장이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투표와 관련 "일본 정부가 어떻게 할지 정해지지 않았으나 이낙연(대표)으로부터 (지지)요청이 있었다는 걸 접수하겠다"고 말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가와무라 간사장과 약 40여분간의 비공개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냐'는 질문에 "(일본의 입장이)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들었다"며 대화 내용 일부를 이같이 전달했다.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일한의원연맹의 가와무라 다케오 간사장이 18일 오후 국회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비공개 면담을 하기 위해 김진표 한일의원연맹 회장의 안내를 받아 당대표실로 향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18. photo@newsis.com

이 대표는 문재인 정부 초대 국무총리이자 역대 최장수 국무총리를 지낸 뒤 집권여당의 당대표에 선출됐다. 가와무라 간사장도 아베 신조 전 총리대신 및 스가 요시히데 현 총리대신의 심복으로 분류된다. 그는 자민당 중진 의원이자 관방장관 출신이기도 하다. 이날 회동으로 경색된 한일양국 관계 개선의 시작점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비공개 회동 직후 이 대표는 "여러분이 상상하실 수 있는 건(주제) 다 거론됐다"며 "지금 한일간의 가장 큰 현안이 무엇인지 아실테지만 이와 관련 관계 당국간 적극적으로 협의하자. 서로 지혜를 짜내자는 데 의견이 일치했다"고 말했다.

강제 징용 문제를 둘러싼 한일 갈등도 대화를 나눴냐는 질문에 이 대표는 "좀전에 말씀드린 여러 현안에 있다"고 짧게 답했다.

그러면서 "오늘은 시간이 제약돼 압축적인 대화를 했다"며 "이야기를 해야 할 7~8가지 사안이 있었다. 그런것에 대한 언급을 했다"고 밝혔다.

연내 스가 총리와의 만남 가능성에 대해 이 대표는 "아뇨, 아직 특별히..."라고 말을 아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