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디지털정부 한국 1위…文대통령 "DJ시절부터 노력의 결과"

[the300]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가 16일 우리나라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디지털정부 평가에서 조사대상 33개국 중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김대중 정부에서부터 상당한 시간, 정부 차원의 노력을 기울인 결과로 평가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대변인은 "오랜 시간 정부차원의 노력을 기울인 끝에 디지털정부를 구현하고 있고, 올해 첫 평가에서 당당히 세계 1위로 평가받은 성과가 나온 것"이라고 강조했다.

OECD 디지털정부 평가는 올해 처음으로 발표된 지표로 회원국들의 디지털전환 수준과 디지털정부 성숙도를 측정하기 위해 총 33개국(회원국 29개국, 비회원국 4개국)을 대상으로 2018년부터 2019년까지 2년에 걸쳐 6가지 평가항목을 측정한 결과다.

우리나라는 총 33개국을 대상으로 실시한 디지털정부 평가에서 종합지수 1위(1점 만점 중 0.742점)를 기록했고 영국이 2위(0.736점)를 차지했다. 이어 콜롬비아, 덴마크, 일본 순이다.

우리나라는 '디지털 우선 정부'와 '열린 정부' 항목에서 1위를 기록했다. 정부가 디지털을 기본으로 공공서비스를 생산하고 혁신한 부분과 국민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제도와 행정절차를 바꾸기 위해 노력한 점이 높게 평가됐다.

강 대변인은 "여러가지로 의미 있는 결과다. 우리 정부의 디지털 정부 개념은 과거에 아날로그 정부, 전자정부 모델을 거쳐 3단계로 진화·발전한 개념이다"며 "전자정부는 컴퓨터 통신 등을 활용한 효율화로 1세대 전산화를 의미하는 것이지만, 오랜 시간 노력을 기울인 끝에 디지털정부를 구현해 세계 1위라는 성과가 나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디지털 정부는 국민의 일상과 직결된다. 지난 5월 긴급재난지원금을 비롯해 이번 4차 추가경정예산안에 담긴 각종 긴급지원금이 신속하게 집행됐다"며 "바로 정부의 디지털 경쟁력이 바탕이 됐고, K-방역 또한 디지털경쟁력에 기반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디지털 경쟁력을 토대로 정부는 한국판 뉴딜의 축인 디지털 뉴딜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