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재명 무죄? 노골적 여당무죄, 야당유죄"

[the300]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사진=뉴스1
국민의힘이 16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무죄 선고, 은수미 성남시장의 90만원 벌금형 선고에 "여당무죄, 야당유죄가 너무나 노골적"이라고 밝혔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구두논평에서 "예상대로 법원은 이 지사와 은 시장의 자리를 지켜줬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변인은 "법원의 판단을 존중하지만 뒷맛이 대단히 쓰다. 야당 의원 무더기 기소에 이어 여당 지자체장 면죄부 판결에 이르렀다"고 했다.

이어 "이 지사는 친형 강제입원, 검사 사칭, 허위사실 유포 등 혐의로 재판을 받아 왔고 은 시장은 부정취업청탁, 조폭연루 등 민망한 혐의로 법의 심판에 넘겨졌다"며 "그런데 거짓말이라도 적극적으로 하지 않으면 허위사실 공표가 아니고, 항소장이 부실기재 돼 죄를 벌할 수 없다면 국민이 느낄 상실감과 허탈함을 무엇으로 채울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법원의 판단만으로 모든 과오가 덮어질 수는 없다"며 "더욱 매서워 질 국민의 눈이 두 사람의 행보를 끝까지 지켜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