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취재원, 검사 맞지?"…KBS 오보 '검언유착' 의혹 집중 질타

[the300][국감현장](종합)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사진=뉴스1
15일 한국방송공사(KBS), 한국교육방송공사(EBS)에 대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은 KBS의 '검언유착' 관련 오보에 집중했다. 

국회 과방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주질의 전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채널A-검찰 유착 의혹' 관련 KBS의 오보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사건 당사자인 한동훈 검사장을 22일 과기부 종합감사 참고인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KBS는 지난 7월 19일 뉴스9를 통해 한 검사장과 이동재 전 채널A 기자 사이 녹취록을 입수했다며 이 전 기자가 부산에서 한 검사장을 만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신라젠 주가 조작 관련 의혹을 제기토록 공모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하지만 이 전 기자 측이 녹취록 전문을 공개하면서 결국 KBS는 오보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한 검사장에 대한 참고인 채택을 최초 요청한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은 "'검언유착'이라는 사안은 중대성이 있고, 방송은 과방위 소관업무"라며 한 검사장 채택을 재차 촉구했다. 현재 한 검사장 측은 과방위 국정감사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하겠다는 뜻을 밝힌 상태다.

주질의에서도 국민의힘은 KBS 오보 관련 의혹을 집중 제기했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은 KBS의 오보 관련 해명이 사실과 다르다고 지적했다. 황보 의원은 해당 기사가 뉴스9 직전 완성돼 검토 시간이 부족했다는 KBS 해명을 문제 삼았다.

황보 의원은 해당 녹취록 등 취재 메모와 기사 등이 KBS 보도정보시스템에 당시 오후 4시36분에 최초로 등록됐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황보 의원은 양승동 KBS 사장을 향해 "이후 기사는 단계를 거쳐 11번이나 수정 됐다. 팩트체크 시간이 부족했다는 주장에 변함이 없느냐"고 말했다.

양 사장은 "취재 된 것을 메모 형식으로 띄워 놓고, 이후 그것을 이용해 (기사 작성을) 하는데 그 과정에서 실책이 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편집하는 과정"이라고 반박했다.

황보 의원은 해당 보도가 여러 취재원을 통해 수집한 정보를 검토했다는 KBS 해명과 달리 실제로는 '단일 취재원'을 통한 보도라고도 주장했다. 황보 의원은 KBS 보도정보시스템의 해당 메모와 실제 보도를 비교하면서 "녹취와 원고가 99% 일치율로 그대로 보도됐다. 한 사람이 일관 되게 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대출 의원도 "한 검사장을 때려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흔들려는 (KBS의) 과잉 의욕 때문에 대형 오보를 하게 된 것"이라며 "첫 취재 보고부터 최종 편집까지 10시간, 오보를 피할 수 있는 10시간이 있었는데도 확인 취재의 'A, B, C'를 무시하며 오보 참사를 냈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양 사장에게 "(해당 기자가) 메모에 없는 내용을 보도했다. 취재원이 만들어 냈거나 기자가 만들었거나 둘 중 하나"라며 "기자가 가공하지 않았다면 제2 취재록이 있어야 하는데 있느냐"고 물었다.

양 사장은 "대체로 취재 메모를 바탕으로 작성했고, 다양한 취재원을 통해 종합해 판단하고 보도했는데 그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다"며 "취재원은 1명이 아니고 제가 듣기론 3명 이상이라고 들었다"고 했다.

다만 양 사장은 '취재원이 검사가 맞느냐'는 박 의원의 물음에는 "확인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양승동 KBS 사장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한국방송공사, 한국교육방송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목을 축이고 있다/사진=뉴스1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