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혜영 "'코로나' 면세업 특별고용지원, 협력업체는 제외"

[the300]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지난달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차별금지법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14일 노석환 관세청장을 향해 “코로나19(COVID-19) 위기로 면세업이 특별고용 지원업종으로 포함됐는데 관련 협력업체는 포함되지 않는가”라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노 청장을 향해 이같이 질의했다. 장 의원은 “올해 상반기 면세업계 매출이 전년 동기 37% 감소했다”며 “고용도 3분의 1 토막이 났다”고 밝혔다.

이어 “전체 면세업 근무노동자 3만5000여명 중 1만1600여명이 고용 단절됐다. 이들 중 96.6%가 협력업체 소속”이라며 “면세업이 특별고용 지원업종으로 포함됐는데 관련 협력업체는 포함되지 않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에 노 청장이 특별고용 지원업종 선정이 관세청 업무가 아니라는 취지로 “관련 부처해서 고민하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하자 장 의원은 “대답이 너무 일상적이고 평온하다. 면세점 허가 내주는 업무하는 곳이 관세청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비상 시에 관세청도 적극적으로 역할하고 대응도 비상해야 한다”며 “정확하게 실태 파악해서 종합감사 때까지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는 등 구체적인 계획을 보고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노 청장은 “알았다. 생각해보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