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윤철 "역학조사에 간편결제 포함, 부처 협의하겠다"

[the300]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국정감사 의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2020.10.7/뉴스1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코로나19(COVID-19) 역학조사 수집정보에 간편 결제 내역을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감염경로를 모르는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는 가운데 방역에 구멍이 생길 우려가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본지 10월6일 보도 [단독]오리무중 환자 느는데 OO페이 결제는 역학조사서 빠졌다 참고)

구 실장은 7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영 국민의힘 의원의 관련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구 실장은 간편 결제를 동선파악에 활용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영 의원은 이날 국정감사에서 역학조사 때 수집정보가 신용카드, 직불카드, 선불카드, 교통카드, 영상정보(CCTV)만 명시돼 있을 뿐 간편 결제는 제외돼 있는 문제를 지적했다.

간편 결제는 각종 페이 등의 이름으로 충전식(선불전자지급수단) 등 다양하게 이용되면서 그 규모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이영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간편 결제 이용금액(계좌 간 금액이 이동하는 직불전자지급수단 포함)은 2019년 상반기 25조6000억원, 2019년 하반기 37조9000억원에 이어 올해 1분기에만 21조 5000억원에 달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