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나온 국감장 막말…박성중 "공공 와이파이 구축? '또라이'"

[the300][국감현장]

박성중 국민의힘 간사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21대 첫 국회 국정감사에서 어김없이 막말이 등장했다. 7일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에 대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정감사장에서다.

과방위 국민의힘 간사 박성중 의원은 이날 오후 국정감사에서 공공 와이파이 구축 사업을 추진하는 정부·여당을 비판하며 "상당히 '또라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가계 통신비를 줄이겠다며 와이파이 무상제공 공약을 내걸었다. 더불어민주당은 2022년까지 5800억원을 투자해서 전국에 와이파이 존을 설치하겠다고 했다"며 "3년 동안 학교, 버스 등 5만여곳에 구축하겠다고 한다"고 입을 뗐다.

이어 "과기부는 올해 9월에 공공 와이파이 구축 사업을 발표했다. 3700억원 규모"라며 "박원순 전 서울시장도 2022년까지 1027억원으로 (공공) 와이파이를 깔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박 의원은 "과기부는 눈치를 보며서 혈세를 그대로 쓰는 밑 빠진 독에 예산을 붓는 형태를 진행하고 있다. 저는 이게 상당히 '또라이'(라고 생각한다)"며 "사전을 찾아보니 이게 일본 말이 아니라 우리말로 '똘짓' 이런 개념이라고 한다"고 했다.

박 의원은 그 근거로 공공 와이파이 사용량 자체가 적다는 점을 들었다. 박 의원은 "지난 7월 기준 무선 데이터 트래픽 발생량 중 와이파이는 1만3000TB(테라바이트) 정도로 전체의 2%도 안 된다"며 "이 중에 공공 와이파이는 0.1%도 안 된다. 5만9000여개를 늘려도 0.4%다. 5만여개 늘려봤자 아무 의미가 없다는 얘기"라고 했다.

이어 "국민 대부분은 4G, 5G를 사용한다"면서 "또 KT, SKT 등 공공 와이파이도 있다. 어디에 가도 사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공공 와이파이 관련 장비가 설치 비용에 비해 수명이 짧다는 점도 지적했다. 박 의원은 "공공 와이파이 하나 만드는데 실내는 30만원 실외는 100만원, 밖에 설치하면 600만원 이상인데 6년밖에 못쓴다. 엄청난 낭비"라며 "민간을 활용하면 간단히 해결이 가능하다. 왜 쓸데없이 수천억을 쓰느냐"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