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秋 특검 시도할 수밖에…'계몽군주' 발언 매우 거북"

[the300]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비대위원장실 앞에서 검찰개혁, 북한 공무원 피격 사건, 추석 등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송언석 비서실장./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휴가 특혜 의혹'을 수사한 검찰이 관련 핵심 인물을 모두 불기소 처분한 데 대해 "특검을 다시 한번 시도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전개됐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제 서울동부지검 수사 결과 발표를 보고 적지 않은 실망을 했다"며 "검찰개혁의 본질이 과연 무엇이었는가에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특정한 권력을 가진 사람들의 봐주기 수사를 하는 것이 검찰 개혁의 목표인가를 묻지 않을 수 없다. 결국 이것에 대한 문제가 풀어지지 않은 이상은 거기에 대처하는 방법이 또 나올 수밖에 없지 않나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북한군에 피격당해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사건과 관련해 "김정은에게 뭐가 아쉬운 게 있어서 북한의 아주 못된 행위에 대해 전혀 책임을 추궁하지 않고 북한에서 보냈다고 하는 통지문에 감격한 듯 북한을 오히려 옹호하는 듯한 태도는 도저히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매우 분노하리라고 생각을 한다. 이런 문제에 관련해 대통령께서 보다 더 소상한 설명을 국민앞에 해야되지 않으냐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계몽군주'라고 표현한 데 대해서는 "현 정권 인사들이 김 위원장이 미안하다는 통지문 하나 보낸 걸 갖고서 듣기 매우 거북한 소리들을 하고 있다"며 "현재 이 정도의 수준을 쌓은 대한민국이 어째서 북한 김정은에게 저자세를 보이는지 전혀 납득할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개천절 '드라이브 스루'(Drive-Through) 집회를 불허한다는 정부 방침에 대해서는 "내가 보기에는 정부가 극단적으로 입장을 천명할 사안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무엇 때문에 정부가 이렇게 강경일변도 대책을 취하는지 모르겠다. 기본적으로 코로나 방지와 관련 없는 부분에 왜 강경책을 쓰려고 하는지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