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의 초청에 푸틴 “러시아산 백신맞고 한국가겠다”

[the300]'한-러 수교30주년' 기념 전화통화…文 "유명희 지지" 당부에 푸틴 "높이 평가"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0.09.28. photo@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고 “코로나19(COVID-19)의 완전한 종식에 필요한 치료제와 백신의 개발과 공평한 보급에 양국 간 긴밀한 협력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푸틴 대통령에게 “세계무역기구(WTO) 총장 선거에 출마한 유명희 후보를 지지해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4시30분부터 35분간 푸틴 대통령과 수교30주년(수교일 1990년 9월30일)을 기념하는 전화통화에서 양국의 실질 협력 증진과 한반도 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두 정상은 수교 이래 지난 30년 동안 한-러 관계가 정치·경제·사회· 문화 등 다방면에서 크게 발전해 왔다는 데에 공감했다. 또 이런 협력의 성과를 바탕으로 양국 우호 관계를 더욱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자는데 의견을 함께 했다.

아울러, 코로나 국면에서 양국이 올해 수교 30주년 계기 ‘한-러 상호교류의 해’를 내년까지 연장하기로 한 것을 환영했다.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다양하고 풍성한 교류 행사들을 개최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코로나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푸틴 대통령의 방한이 성사돼 양국 관계 발전에 관해 심도 있게 논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이에 푸틴 대통령은 “한국을 방문하겠다”며 “직접 러시아산 백신을 맞고 가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유라시아 공동번영을 위한 ‘9개 다리’ 협력 사업에 대한 언급도 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제약 속에서도 조선 등 분야에서 양국 간 활발한 협력이 이뤄지고 있는 데 대해 높이 평가했다. 연해주 내 한국 기업 전용 산업단지 조성 추진, 서비스·투자 FTA 협상 등 현재 진행 중인 협력 사안들에서도 조속한 진전을 거둘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했다.

‘9개 다리’ 협력 사업은 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9월 ‘제3차 동방경제포럼’ 기조연설에서 극동지역 협력방안으로 제시한 것으로 △가스 △철도 △항만 △전력 △북극항로 △조선 △산업단지 △농업 △수산 등 9개 중점 분야를 의미한다.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0.09.28. photo@newsis.com

푸틴 대통령은 양국 간 실질 협력 관계 발전에 대한 우리 측 평가에 공감을 표하며, 한국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러시아의 중요한 협력 파트너 국가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인공지능(AI), 혁신기술, 의료관광, 농기계 생산, 북극항로 개발, 석유·가스, 조선 등 분야에서 양국 간 활발한 협력을 기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서울에 본부를 둔 세계백신연구소(IVI)에 대한 러시아 측의 참여를 희망한다”고 했고, 푸틴 대통령은 “한국의 코로나 대응 성과를 높이 평가하고, 한국의 방역 조치가 매우 높은 수준으로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밖에 WTO 총장 선거에 출마한 유명희 후보에 대해 "통상 분야 전문성과 리더십을 갖추고 있어 WTO 발전에 최적임자다”며 러시아측의 지지를 당부했다. 푸틴 대통령은 유 본부장에 대한 높은 평가에 공감하면서, 현 보호무역주의 타개와 WTO 신뢰 회복을 위해 협력해 나가자고 했다.

두 정상은 한반도 정세에 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어려운 여건에서도 한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했고, 푸틴 대통령은 “남북 간 대화 재개를 기대한다”며 “한반도 평화 증진을 위한 노력에 지속 협력해 나갈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