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오늘 수보회의에서 '北총격' 어떤 메시지 낼까

[the300]야당 공세 속 추석 앞두고 민심 촉각

[이천=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육군 특수전사령부에서 열린 제72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 특수전요원들의 특공무술 시범을 관람한 뒤 경례를 받고 있다. 2020.09.25. scchoo@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면서 북한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47) 총격 사건에 대해 어떤 메시지를 낼지 관심이 집중된다. 그동안 문 대통령은 이번 사건 관련 회의를 통해 간접적으로 메시지를 내왔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다.

이번 사건은 북한군이 남측의 비무장 민간인에 총격을 가한 사건으로 국민적 분노를 자아냈다. 하지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례적으로 사과의 뜻을 밝히면서 다양한 관점의 해석이 나오고 있다.

야당은 이번 사건에 관한 문 대통령과 청와대의 대응에 관해 의혹을 제기하면서 총공세를 펼치고 있다. 추석 연휴를 이틀 앞둔 만큼 이날 메시지에 따라 연휴 이후 여론의 향방이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의 대응은 지난 2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의 뜻이 담긴 통지문이 전해진 것을 기점으로 규탄 및 책임 추궁에서 사건 조사 및 수습을 위한 협력으로 변화하는 모양새다.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국가안보실 1차장)은 지난 24일 "아무런 무장도 하지 않고 저항 의사도 없는 우리 국민을 총격으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것은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며 "국제 규범과 인도주의에 반하는 행동으로 우리 정부는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성명을 발표했다.

같은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문 대통령의 지시사항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서훈 국가안보실장 등의 NSC 상임위원회의 회의 결과와 대책을 보고받은 뒤 "충격적인 사건으로 매우 유감스럽다.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 당국은 책임있는 답변과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군은 경계태세를 더욱 강화해 국민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만반의 태세를 갖추라"고 지시했다.

이튿날인 25일 청와대는 북한 통일전선부이 보내온 통지문을 공개했다. 북측은 통지문을 통해 사건 경위 조사결과와 함께 김 위원장의 사과의 뜻을 전했다.

청와대는 26일 "북측에서 온 통지문에서 밝힌 사건 경과와 우리 측 첩보 판단에 차이가 있기 때문에 계속 조사해서 사실 관계를 규명해나가기로 했다"며 "북측에 추가 조사를 실시할 것을 요구하고 필요하다면 공동조사도 요청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북한은 27일 한국의 A씨 시신 수색 작업에 관해 "우리측 영해 침범은 절대 간과할 수 없으며 이에 대해 엄중히 경고한다"면서도 "서남해상과 서부해안 전 지역에서 수색을 조직하고 조류를 타고 들어올 수 있는 시신을 습득하는 경우 관례대로 남측에 넘겨줄 절차와 방법까지도 생각해두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긴급안보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북한에 공동조사를 공식 요청했다. 청와대는 회의 결과 북측의 사과와 재발방지 대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사실 관계 규명과 시신 및 유류품 수습을 위한 공동조사, 정보교환, 군사통신선 복구·재가동을 요청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