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북한에 경고 한 마디 못하는 사람, 대통령일 순 없다"

[the300]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북한의 우리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 "국군 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은 언제 처음 보고를 받았고 군과 해경에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 진실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의 침묵이 길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우리 공무원이 북한군 총검 앞에 6시간이나 고양이 앞 쥐처럼 몰려있을 때 청와대는 움직이지 않았다"며 "군사 전문가인 김종대 (전)정의당 의원까지 '북한 함정을 격파했어야 한다. 국방부가 골든타임을 허비했다'고 지적했다"고 적었다.

이어 "북한 함정 격파를 지시하거나, 북측에 조속한 구조와 신병 인도를 요청하라고 나설 사람은 문 대통령뿐이었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군은 왜 처음부터 북한군 총구 앞에서도 대한민국 아무개라고 당당히 밝혔던 우리 공무원이 '월북했다'고 기정사실로 몰아가려 했느냐"며 "확정적 단서가 무엇이냐. '대한민국이 싫다고 도망간 사람, 북한에 총격 당했다고 어쩌겠냐'는 프레임을 만들려고 했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 김정은이 '(우리 공무원이) 북한군 심문에 불응하고 도망가려고 해 사살했다'고 밝혔다. 김정은이 거짓말을 하고 있는지 밝혀야 할 책임이 우리 군 당국에 있다"고 강조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지난 25일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계몽군주'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을 이어갔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침묵하고, 대통령 분신들이 요설을 퍼뜨리고 있다"며 "김정은을 '계몽군주'라고 칭송하면서 독재자의 친구, 폭정의 방관자로 나섰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 국민이 총살 당하고 방화 당한 끔찍한 사건을 얼버무리기 위해 해괴한 논리를 총동원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주 원내대표는 "전쟁에 대비하고, 전쟁이 나면 군 최고 지휘관이 되어야 할 사람이 대통령이다. 북한이 우리 국민을 처참히 살해한 현장을 지켜보면서 북한을 향해 경고 한 마디 못하는 사람이 대한민국 대통령일 순 없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 국군 통수권자라면 북한 김정은에게 공식 사과를 요구하시라. 북한 땅, 아니면 바다에 있을 '미귀환' 우리 국민을 이 땅으로 데려오시라"고 촉구했다.

문 대통령에게 대국민 사과도 요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 국군 통수권자라면 국민들에게 사과하시라"라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