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의장, 첫 해외순방…스웨덴·독일서 의회외교 나선다

박병석 의장, 첫 해외순방…스웨덴·독일서 의회외교 나선다
박병석 국회의장./사진=뉴스1

박병석 국회의장이 26일부터 6박8일간 스웨덴과 독일을 공식 방문한다. 취임 후 첫 해외순방 일정이다.

국회에 따르면 박 의장은 스웨덴 국회의장의 초청으로 이날 출국해 27~29일 스웨덴을 방문한다. 이어 30일부터 내달 2일까지 독일을 방문한 뒤 귀국할 예정이다.

박 의장의 스웨덴 방문은 양국이 수교를 시작한 1959년 이후 우리나라 국회의장으로서는 처음으로 이뤄졌다.

박 의장은 스웨덴 수도 스톡홀름을 찾아 국왕인 칼 구스타프 16세를 예방한다. 또 안드레아스 노를리엔 국회의장, 스테판 뢰벤 총리 등을 만나 한국과 스웨덴 간 다양한 분야에서의 실질적인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아울러 켄트 해쉬테트 한반도 특사와 요아킴 베뤼스트룀 주북한 스웨덴 대사도 접견한다.

또 최근 개소한 스웨덴 K-스타트업 센터를 방문해 디지털헬스, 인공지능(AI), 핀테크 등 스타트업 분야에 대한 양국 간 협력 방안도 모색할 예정이다.

독일 베를린에서는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대통령, 볼프강 쇼이블레 하원의장, 디트마르 보이트케 상원의장과 회동을 갖는다.

우리나라 국회의장이 독일을 공식 방문하는 것은 5년 만이며, 독일 대통령과 상·하원 의장을 모두 면담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의장은 독일에 머무는 동안 통일 30주년 기념 주간행사를 하는 독일 측에 축하 메시지도 전달할 방침이다.

아울러 박 의장은 이번 순방에서 스웨덴과 독일 정부에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에 입후보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한 지지도 할 계획이다. 유 본부장은 8명의 후보 중 5명을 추리는 1차 라운드를 통과했으며 지지 교섭 활동 차원에서 오는 27일부터 내달 2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와 스웨덴을 방문한다.

국회 관계자는 "이번 방문은 유럽에서 모범적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있는 스웨덴, 독일과 우선적으로 의회 차원의 대면 외교를 개시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박 의장은 체코 신규원전 추진 등 양국 간 에너지 분야 교류를 강화하기 위해 체코도 방문할 계획이었으나, 체코 측이 코로나19의 자국내 상황을 감안해 방문 연기를 공식 요청해왔다"고 설명했다.

이번 순방에는 박완주·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채익 국민의힘 의원, 김병관 국회의장 디지털혁신자문관, 이용수 정책수석비서관, 한민수 공보수석비서관, 김형길 외교특임대사 등이 동행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