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민 "'세월호 7시간' 물었던 文대통령, 33시간 동안 뭐했냐?"

[the300]

장성민 세계와 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 /사진=뉴시스.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이 북한의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 사건에 "작금의 안보사태에 대해서 문재인 대통령은 직접 국민에게 사과하고 대응책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 이사장은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을 지냈다. 

장 이사장은 25일 페이스북에 "국민을 버린 대통령, 문 대통령에게 묻는다"며 "대통령이 그토록 강조해 온 남북 화해, 협력의 실체가 바로 이런 것인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세월호 사건 당시 문 대통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향해 7시간 동안 무엇을 했느냐고 물었다"며 "이제 문 대통령에게 묻는다. 33시간 동안 무엇을 했는가"라고 일갈했다.

문 대통령의 늑장대응 문제를 지적한 것이다. 장 이사장은 "대면보고 이후 태도 표명까지 대통령은 33시간을 침묵했다"며 "왜 그랬는가. 이는 세월호 7시간을 훌쩍 뛰어넘는 엄청난 긴 시간"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사실에 대해서 우리 국민이 알게 된 시점은 문 대통령이 관련 보고를 받은 지 26시간 30분 만이었다. 왜 국민에게 즉각 알리지 않았는가"라며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나섰다면 실종된 국민은 (대통령이 서면보고를 받은 후) 3시간 뒤 사살되지 않을 수 있었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또 장 이사장은 "북한은 비무장 상태의 우리 민간인을 향해 총격을 가했고 우리 군 당국은 장례 절차도 없었고 시신의 행방도 파악되지 않는다고 밝혔다"며 "왜 대통령은 이런 충격적인 사실을 알고서도 종전선언을 연설했는가? 대통령의 대북현실관이 환상과 몽상에 빠져 있는 것인가"라고 밝혔다. 

장 이사장은 문 대통령에게 '어느 나라 대통령인가', '누구를 위한 대통령인가', '무엇을 위한 대통령인가' 등의 질문도 던지며 강하게 비판했다. 

장 이사장은 "국민의 생명, 국민의 재산권, 국민의 자유를 지키지 못한 정권에게 더 이상 국가와 국민을 맡길 수 없다"며 "아무런 대응책, 전략, 계획, 원칙도 없는 문 대통령의 대북정책은 총체적 실패다. 실패한 대북정책은 전면 폐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