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국회 차원 '대북 규탄 결의안' 추진…야당과 협의"

[the300]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한정애 정책위의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24. photo@newsis.com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북한의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 사건에 "국회 차원의 대북 규탄 결의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25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의 책임있는 조치를 요구한다. 이번 만행에 대해 대한민국 국민과 희생자에게 사과하고 사건 책임자를 처벌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어제 우리는 북한군에 의해 자행된 참담하고 끔찍한 반인륜적 만행 소식을 접했다"며 "어떤 이유에서든 북한의 반문명적 야만적 만행은 용납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어제 국방위원회에서 해양수산부 공무원에 대한 북한의 총격 등 무력도발행위 규탄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며 "야당과 협의해 본회의에서 국회 차원의 대북 규탄 결의안을 통과시켜서 대한민국 국회의 엄중하고 단호한 결의를 세계에 알리겠다"고 했다.

이어 "정부와 군 당국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처하기를 주문한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