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북' 결론에 신중한 靑…"수사결과 지켜봐야"

[the300]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인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이 2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 룸에서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 사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9.24. scchoo@newsis.com


청와대가 서해 소연평도에서 실종된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 공무원 A씨가 월북을 시도했다가 북한으로부터 총살 당한 것으로 판단한다는 군 당국의 잠정 결론 대해 "수사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며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4일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군 당국은 해당 공무원이 월북 의사를 밝힌 정황이 식별됐다고 발표를 했는데, 청와대는 어떻게 보는가'란 질문에 "군에서 설명했지만 첩보로 확인이 됐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러면서 "그 뒤에 해경에서 관련한 추가 수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수사 내용과 관련한 설명이 있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유가족 측에서는 월북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는 거듭된 질문에 "수사에 관한 사안이니 그건 조금 지켜봐달라"며 유보적 입장을 유지했다.

앞서 군 당국은 실종자가 △구명조끼를 착용한 점 △어업지도선에서 이탈할 때 신발을 유기한 점 △소형 부유물을 이용한 점 △월북 의사를 표명한 정황이 식별된 점 등을 고려해 자진 월북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조사하고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A씨가 21일 오후 북방한계선(NLL) 남측 소연평도 인근에서 실종된 뒤, 이튿날인 22일 오후 10시께 NLL 북측 등산곶 일대에서 미상의 불빛이 관측됐다는 게 군 당국의 설명이다. 구체적인 설명은 없었지만 A씨가 월북 의사를 표명한 정황이 식별된 것을 근거로 월북을 시도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인천 해경도 자진 월북 가능성을 열어두고 군 당국과 함께 수사를 진행 중에 있다.

하지만 유가족 측은 "절대 월북이 아니다"라며 군과 경찰의 판단을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이날 이러한 군 당국의 잠정적인 월북 판단을 언급하면서 "첩보로 확인이 됐다"고 한 것은 향후 수사를 통해 월북을 입증할만한 명확한 증거를 찾아야 한다는 의미를 담은 신중한 입장을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월북은 첩보 분석에 기반한 잠정적 판단일 뿐, 추후 수사 과정에서 최종 판단이 바뀔 수 있다는 얘기다.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23일 오전 1시부터 긴급 관계장관 회의를 열고 A씨에 관한 첩보의 신빙성을 분석한 뒤, 유엔사측에 요청 과정을 통해 사실 관계를 확인하는 단계를 거쳤지만 100% 월북을 확신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라는 것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