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北 만행 알고도 '종전선언' 얘기했나…분노 금할 수 없어"

[the300]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사진제공=뉴스1

국민의힘이 북한의 우리 공무원 사살 사건에 정부가 응당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24일 구두 논평에서 "북한이 지난 21일 실종된 우리 국민에 대해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웠다는 사실에 분노를 금할 수가 없다"며 "이번 사건은 단순도발을 넘어 민간인에 대한 비인도적이고 용납할 수 없는 만행"이라고 규탄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는 이번 사건과 관련 북한에 강력한 유감표명과 함께 정확한 경위를 밝혀내고 응당한 책임을 물어야할 것"이라며 "또한 군이 살해사실을 인지한 시점은 언제였는지 또 이러한 사실이 청와대에 보고된 시점이 언제인지도 국민들께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국민이 북한의 손에 잔인하게 죽어간 만행에 대해 청와대가 인지하고도 대통령이 해바라기 사랑 마냥 ‘종전선언’을 이야기한 것이라면 국가가 국민을 지켜야하는 최소한의 의무와 책임을 방기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연평도 인근에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실종됐던 사건과 관련 “22일 밤 11시~12시 국방부 장관에 보고했다”고 이날 밝혔다.

군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장관에게 보고하면서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에도 같은 시간 보고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보고에는 실종자가 북측으로부터 총격을 받고 화장됐을 가능성도 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군 관계자는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3일 오전 1시25분쯤(한국시간)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올해는 한국전쟁이 발발한 지 70년이 되는 해”라며 “한반도에 남아있는 비극적 상황을 끝낼 때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한반도에서 전쟁은 완전히, 그리고 영구적으로 종식돼야 한다”며 “한반도의 평화는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보장하고, 나아가 세계질서의 변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다. 그 시작은 평화에 대한 서로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한반도 '종전선언'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