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ROTC 출신 육군총장 남영신 "우리 모두 육군이다"

[the300]"출신, 지역, 학교 등이 중요하지 않은 육군 문화를 만들어갈 것"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남영신 신임 육군참모총장이 23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제49대 육군참모총장 취임식에서 서욱 국방부 장관에게 육군기를 전달받고 있다.(사진=육군 제공) 2020.09.23. photo@newsis.com
남영신 신임 육군 참모총장은 23일 "출신, 지역, 학교 등이 중요하지 않은 육군 문화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남 총장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초의 학군(ROTC) 출신 육군 참모총장으로 화제를 모았던 바 있다.

남 총장은 "일부 언론은 비육사 출신의 최초 참모총장이라는 것에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라며 "어떻게 육군의 일원이 됐는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지금 육군을 위해 무엇을 하고 있는지가 중요하다. 우리는 모두다 육군 출신"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가 서로의 자질과 능력을 존중하고 편견 없이 육군의 이름으로 함께할 때 국민들도 우리를 존중해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 총장은 "지금부터 향후 5년은 육군의 미래와 대한민국 안보의 중요한 변곡점이 될 시기"라며 "변화하는 안보환경에 맞춰 강한 육군을 함께 만들어가자"고 언급했다.

그는 "싸우지 않고 이기는 것이 가장 좋지만 싸워야 된다면 반드시 이기는 육군을 만들어야 한다"며 "국민과 전우와 함께 내일이 더 강한 육군, 내일이 더 좋은 육군을 만들어가자. 이를 통해 장관이 추진하는 강한 안보, 자랑스러운 군, 함께하는 국방에 기여하자"고 당부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