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분노 폭발, 다가온다"…국민의힘과 연대? '시기상조'

[the300](종합)안철수 "野에 기회 온다, 준비 없인 못 잡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대한민국의 미래와 야권의 혁신과제’를 주제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제1야당 국민의힘에 "이 상태로는 정권 교체는 물론,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승리도 불가능하다"고 경고했다. 안 대표는 국민의힘에 10가지 개혁과제를 제시하며 "정권교체를 위한 고민의 시작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다만 야권 연대론에는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힘, 대안정당 이미지 구축 실패"


안 대표는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국회의원 연구단체 '대한민국 미래혁신 포럼' 강연에서 "현재 집권세력은 강고하다. 어용지식인, 어용시민단체, 어용언론, 팬덤까지 단단하게 뭉쳤다"고 진단했다. 안 대표는 이날 '대한민국 미래와 야권의 혁신과제'를 주제로 강연했다.

야권에 대해서는 "신뢰할 수 없고, 비호감이 많아 대안으로 여겨지지 않는다는 게 문제"라며 "야당인데 억울하게 기득권 이미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탄핵으로 '유능의 이미지'를 송두리째 잃었다"며 "도덕성과 국정운영능력에서 부적격이라는 인식이 널리 퍼졌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달리기를 하는 러닝클럽에서 만난 20·30대가 바라본 국민의힘 이미지를 가감없이 전했다. 이들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대립구도를 '민주세력 vs 적폐세력', '서민 vs 기득권', '호감 vs 비호감'으로 규정한다고 했다.

안 대표는 "당내 문화가 획일적이고 개개인 능력은 있어도 똘똘 뭉쳐서 집권하려는 의지가 없다고 본다"며 "대안정당 이미지 구축에 실패한 상황"이라고 단언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대한민국의 미래와 야권의 혁신과제’를 주제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안 대표는 정부여당에 국민여론이 등을 돌리는 시점이 다가오고 있다면서 국민의힘이 다방면 개혁을 통해 민심을 얻을 수 있는 준비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정부여당의) 독선, 위선, 무능, 국민분열이 계속 쌓이고 있다. 국민분노가 폭발할 지점이 다가오고 있다"며 "이런 비등점이 오더라도 야권이 준비가 안 되면 기회를 잡을 수 없다"고 말했다.



10가지 개혁과제 제시, "정권교체 고민 시작점 되길"… 野 연대설에는 "시기상조"


안철수(오른쪽) 국민의당 대표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대한민국의 미래와 야권의 혁신과제’를 주제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구체적으로 10가지 개혁과제를 제시했다. △유능한 디지털 미래세력으로 진화 △제3의 길 개척 △인기영합주의와 결별 △공감 능력 강화 △진영대결 고집 세력과 결별 △반공 이념에서 탈피 △국민통합 주도 △당내 소장 개혁파 육성 △산업화와 민주화 모두 계승 △도덕적 우위에 서는 정당 등이다. 자신의 10가지 개혁과제 제시가 정권교체를 위해 야권이 함께 노력하는 시작점이 됐으면 한다는 바람도 밝혔다.

안 대표는 "제1야당은 한 진영의 자산, 보수의 자산이 되기 위해 노력하면 안 된다"며 "대한민국 전체의 자산이 되기 위해 노력하는 게 옳은 방향"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미 정부여당은 자기 진영의 자산으로 역할에만 관심이 있다"며 "야권도 그렇게 노력하면 1대1 싸움에서 백전백패"라고 밝혔다. 

다만 당장의 야권 연대론에는 선을 그었다. 안 대표는 "(야권이) 지금 해야 할 일은 아예 관심을 끊고 귀를 닫고 있는 사람들의 관심을 어떻게든 돌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강연에 참석한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야권 상황이 보수, 중도 나눠져 있는데 안 대표 개인이나 야권 전체로서도 (정권 교체를 위한) 현실적인 방법을 찾아야 하지 않겠냐"고 물은 데 대한 답이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정권 교체를 위해 힘을 합쳐야 한다는 취지의 질문이다.

안 대표는 "관심을 끌 수 있는 길은 혁신경쟁이다. 한 당이 바뀌었다고 말한다고 관심을 주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간) 규모는 차이가 있으나 당론의 크기는 결코 작지 않다. 앞서거니 뒤서거니 경쟁관계를 보여주면 사람들이 관심을 돌리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두 당이 경쟁하는 게 긴 흐름에서 야권으로 지지층으로 결집할 수 있는 방법"이라며 "국민의당 전부가 야권에 도움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