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비 오락가락? 이낙연 "더 합리적 의견 있으면 수용해야"

[the300]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회의자료를 살펴보고 있다/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4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처리 과정에서 당초 약속과 달리 통신비 지급 대상을 선별 지원으로 전환한 것에 대해 "오락가락이라는 지적은 달게 받겠지만 정부·여당 안을 끝까지 고집하고 관철하는 것만이 좋은 것이 아닐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한국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여야가 국회에서 안건을 심의해가면서 더 합리적인 의견이 있으면 수용한다는 건 매우 소중한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와 여당은 당초 '만 13세 이상 전 국민'을 대상으로 2만원의 통신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그러나 당 안팎에서 4차 추경안 기조인 '맞춤형 지원'에서 어긋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됐고, 야당과 합의 끝에 대상을 '16∼34세 및 65세 이상'으로 축소했다. 이에 따라 9300억원 수준이었던 관련 예산은 약 5200억원 삭감됐다.

이 대표는 "통신비 문제는 정부 원안이 고령자와 청소년들을 중심으로 지원해주자는 것이었지만 이에 대해 많은 반론이 있었다"면서 "정부·여당 내에서 지혜를 모은 끝에 비대면 사회에서 통신비 비중이 점점 커지니 거의 모든 국민이 고통을 받는다고 보고 맞춤형 지원이라는 취지에 맞게 모두 주는게 옳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희(민주당)은 월요일(21일)에 이미 (통신비 전 국민 지원) 양보 의사를 냈다. 단지 언론이 캐치를 못했던 것 같다"며 "그래서 왜 일찍 양보하지 않았냐는 것은 현실에 맞는 말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언론을 향해 처음부터 유연하게 임해달라고 말했다는 게 그 얘기다"라며 "다른 좋은 의견이 있으면 수용하면서 그것을 양보해도 좋다. 빠른 통과가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고 그런 자세로 (협상에) 임했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