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 "조두순 철저한 대책 마련… 'CCTV 동선파악' 예정"


秋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동 납치 성폭행범 조두순의 출소와 관련, "국민적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 다양한 대책을 마련했다"며 "국민 여러분께선 안심해 달라"고 밝혔다.

추 장관은 2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현안질의에서 "조두순에 대해선 일대일 전자감독을 하고, 피해자 접근금지 명령, 아동시설에 출입하지 못하도록 하는 부가적 조치를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혹시 있을 수 있는 추가적 사고 예방을 위해 음주 제한과 꾸준한 심리치료를 통해 충동범죄를 억제할 수 있도록 정신적 치료도 부가하겠다"고 덧붙였다.

추 장관은 "일대일 전자 감독에서 이탈할 경우도 있기 때문에 지자체와 협력해 CCTV로 실시간 소재 파악을 하기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