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총리, 文대통령에게 "미래지향적 관계 구축 기대"

[the300](상보)19일 답신 보내와 "양국 중요한 이웃나라"

[도쿄=AP/뉴시스]16일 스가 요시히데 신임 일본 총리가 도쿄 총리 관저에서 취임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2020.09.17.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양국은 중요한 이웃나라다"며 "어려운 문제를 극복해 미래지향적 양국 관계 구축을 기대한다"고 답신을 보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1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스가 총리가 지난 19일 토요일 문 대통령에게 감사를 표하며 답신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스가 총리에게 축하 서한을 보내며 "스가 총리 재임기간 중 한일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당시 "문 대통령은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할 뿐 아니라 지리적‧문화적으로 가장 가까운 친구인 일본 정부와 언제든지 마주앉아 대화하고 소통할 준비가 돼있다"며 "일본 측의 적극적인 호응을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스가 신임 총리 및 새 내각과도 적극 협력해 과거사 문제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경제‧문화‧인적교류 등 제 분야에서 미래지향적이고 호혜적으로 실질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