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박덕흠, 적반하장도 정도껏…의원직 사퇴하라"

[the300]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당시 가족 명의 건설회사를 통해 피감기관들로부터 수천억원대 공사를 특혜 수주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해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21. photo@newsis.com

더불어민주당이 21일 가족 명의 건설사를 통해 피감기관으로부터 거액의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적반하장도 정도껏 하라"며 사퇴를 촉구했다. 자신을 둘러싼 의혹 제기를 두고 "물타기 정치공세"라고 주장한 박 의원의 해명 기자회견에 대한 반응이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박 의원은 적반하장격 주장으로 국민 공분만 쌓을 것이 아니라 지금 즉시 사퇴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오늘 오후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의 기자회견이 있었다. 모든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며 부인한 것도 모자라 정치공세까지 운운하고 나섰다"며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들이 사실이라면 정부 시스템, 검찰, 장관, 서울 시장 등이 잘못했기 때문이라며 말도 안 되는 억지 주장만 늘어놓았다"고 평가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적반하장도 정도껏 하시기 바란다"며 비판했다. 그는 "뻔뻔하다 못해 어이가 없을 지경"이라며 "합당하게 제기된 문제들을 정치적 문제로 끌어가 빠져나갈 생각이라면 큰 오산"이라며 박 의원의 주장을 하나하나 반박했다.

먼저 최 수석대변인은 "박 의원은 백지신탁과 관련해 상임위의 모든 활동이 금지되는 것은 아니라며 자신의 의정활동이 정당했다고 강변했다"며 "하지만 백지신탁을 했더라도 해당 기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의견 표명 등을 해서는 안 되므로 건설업체와 관련된 의정활동 자체가 문제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입찰비리 3진 아웃 법안' 처리 과정에서도 건설사들에게 유리하도록 법안을 변경한 것도 박 의원의 가족기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부분"이라며 "비상장 가족기업 주식의 백지신탁은 실제 매각 가능성이 매우 낮고, 그러한 상황을 모르지 않으면서도 백지신탁 제도 뒤에서 이해충돌 문제가 없다고 하는 것 또한 부당할 뿐더러 공직자윤리법 위반 소지가 매우 크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 외에도 국토위 간사를 포함해 위원으로 활동하며 피감기관 계약 수주 건에 어떠한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쳤는지 철저하게 확인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수석대변인은 "박 의원은 국민 앞에 사과와 반성부터 했어야 했다. 박 의원의 잘못 없다는 억지 변명에 국민들은 공분하고 있다"며 "박 의원은 지금 즉시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고, 국민의힘 또한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