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검찰·경찰이 합심해 인권친화적 수사풍토 정착시켜야"

[the300]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9.21. scchoo@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검찰과 경찰이 합심해 인권보장 규정을 마련한 것은 매우 잘된 일이다"며 "앞으로 국가수사 총역량을 감소시키지 않고 유지해 나가면서 인권친화적 수사풍토를 정착시켜야 한다. 수사권 개혁은 당정청의 노력으로 속도가 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를 열고 "마지막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고 마무리를 잘해주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 수사본부는 경찰수사의 독립성과 수사역량 제고를 위해 매우 면밀하게 설계돼야 할 조직이다"며 "국민이 경찰 수사에 신뢰를 가질 수 있도록 완결성을 높여 출범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찰은 자치경찰제의 시행에 발맞춰 분권의 가치에 입각한 치안시스템도 안착시켜야 한다"며 "국가경찰과 자치경찰의 사무를 명확히 나눠 지휘감독체계를 정립하는 것은 새로운 시도다"고 설명했다.

이어 "관계기관, 시도 자치단체와 긴밀히 협의해 나가길 당부한다"며 "국가경찰과 자치경찰 사무간 유기적 수행도 국민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일이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