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남북러 삼각협력"…러 대사 "北 제재 해제해야"

[the300]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kmx1105@newsis.com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1일 "남북러 삼각 협력은 북동 시베리아 지역, 유라시아 대륙의 평화 공동과 번영에 기여할 수 있는 중요한 과업"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안드레이 쿨릭 주한 러시아 대사와 만나 "부산에서 출발한 열차가 연해주와 모스크바를 거쳐서 유럽까지 이어질 수 있는 날을 기대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장관은 "동북아시아, 나아가 유라시아 대륙에 평화와 번영을 위한 협력의 과정에서 한국과 러시아가 더욱 적극 협력해 나갈 수 있길 희망한다"라며 "남북선언 이행을 위해서 남북이 당장 할 수 있는 인도 분야와 교류협력 분야의 작은 접근부터 진척시켜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신북방정책을 통해서 유라시아와의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하고자 한다"라며 "철도, 가스, 관광특구 등 여러 사업은 남북협력과도 직결돼 있다"고 강조했다.

쿨릭 대사는 "남북대화가 이뤄지기 위해 대북 제재를 완화해야 한다는 것이 러시아의 일관된 주장"이라며 "유엔을 포함한 국제 제재, 미국과 한국의 제재를 해체하는 것을 말한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