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도 '아미'?… "BTS 노래·춤 좋아해, 경지 오른 청년들 같다"

[the300]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제1회 청년의날 기념식에서 방탄소년단(BTS)으로부터 음악적 성과물과 메시지 등을 담은 '2039년 선물'을 받고 있다. 2020.09.19. since1999@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BTS(방탄소년단)의 팬임을 자처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0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BTS의 노래와 춤을 듣고 보다 보면 경지에 오른 청년들 같다. 노래와 춤 모두 좋아한다"고 말했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일 BTS가 한국 가수 최초로 미국 빌보드 '핫100' 1위를 차지했을 때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축하 메시지를 쓴 적이 있다. 그때 강 대변인이 문 대통령에게 "BTS를 좋아하시나"라고 물었고, 문 대통령이 이같이 답했다는 것이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아이돌 그룹 음악은 종종 따라가지 못하는 경우도 있는데, BTS는 가사가 들린다. 따라갈 수 있겠더라"라며 "그래서 BTS는 노년층, 장년층, 청년층 모두에 팬층이 두터운 것 같다"는 평가도 했다.

강 대변인은 "BTS의 실제 음악팬이라고 (문 대통령이) 확인을 해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BTS는 전날 청와대에서 진행된 '제1회 청년의날 기념식'에 참석해 문 대통령과 함께 했다. BTS는 "여러분의 훌륭한 생각으로 세상을 변화시키고, 그보다 더 미래의 청년을 위해, 앞장서 시대의 불빛이 되어주기를 바란다"라며 "방탄소년단이 대한민국의 모든 청년 분들을 응원하겠다"는 메시지를 청년들에게 전했다.

BTS의 청와대 행사와 관련해서는 탁현민 의전비서관도 한 마디를 했다. 그는 19일 자신의 SNS에 BTS가 기탁한 '2039 선물'을 언급하며 "이것은 19년 전 청년들이 2039년 청년들에게 주는 선물이지만 제1회 청년의 날을 연출한 나의 선물이기도 하다"라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과 BTS는 지난 2018년 10월에도 인연을 맺었던 바 있다. 문 대통령의 프랑스 파리 방문 때 열린 '한·불 우정의콘서트'에 BTS가 공연을 했다.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도 이 공연을 관람했다. 공연 직후 문 대통령 내외와 BTS가 만나 기념촬영을 하기도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