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의 '6% 장병적금'이 사기극?…靑 "野반대로 무산"

[the300]

청와대 본관 전경/사진=뉴시스


청와대가 장병들을 위한 6% 고금리 적금 상품을 내놓겠다고 한 문재인 대통령이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고 한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한마디로 오보다"고 비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8일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부가 병역법 개정안을 발의하지 않아 문재인 대통령이 2년 전 지시한 장병 6% 고금리 적극 금융상품 마련 약속이 공수표로 돌아갔다고 지적한 중앙일보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며 강한 유감을 표했다.

이 관계자는 "이 보도는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의 '대 장병 사기극'이란 말을 제목에 인용했다"며 "이미 정부는 법안을 발의했고 2018년 12월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까지 올라갔는데 개정이 이뤄지지 않았다. 윤창현 의원과 같은 당 소속 의원들의 강한 반대 때문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기당 의원의 반대로 법안이 통과되지 않은 걸 정부가 사기극을 벌였다고 덮어씌운 의원의 일방적 주장을 검증도 하지 않고 중앙일보가 보도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 정부가 그동안 얼마나 사병 급여 인상을 비롯해 처우 개선을 위해 애썼는지 아실 것"이라며 "어떤 일이든 열심히 하려다 이루지 못한 게 있을 수 있는데, 그러면 사기극이 되는 건지 묻고 싶다"고 불쾌감을 나타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