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전국민 독감백신 논쟁 필요없어…과도하게 비축"

[the300]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17. photo@newsis.com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7일 국민의힘의 '전국민 독감 백신 접종' 주장에 대해 "더 논쟁할 필요가 없다"며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국민 독감 백신 접종의 필요성을 묻는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박 장관은 "올해 1~2월 코로나19를 겪으며 가을에 대비해 독감 백신 물량을 얼마나 해야 좋을지 여러 차례 논의했다"며 "국민의 최대 60%까지 확보되면 충분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 의견"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전세계적으로 국민 전체의 반 이상 독감백신을 맞힌 나라가 없다"며 "그나마 국민 수요를 더 감안해 (비율을) 10%포인트 더 높여 60%까지 (백신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이어 "2차 추경에서 무료접종 대상을 늘리면서 공장에서 더 확보가 가능한지, 수출제한이 가능한지 다 검토했다"며 "백신을 최대 확보할 수 있는 양이 확보한 2960만도즈인데, 충분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라고 했다.

박 장관은 "지금은 사실 의학적으로 판단해서 과도하게 (백신을) 비축한 상태"라며 "그 이상은 정말 필요없다는 게 의료계의 공통의견"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독감백신을 210만도즈, 그 앞에 270만도즈 폐기했다. 올해 많이 준비하면 상당 분량이 폐기될 것인데, 올해는 모자라서 겪을 사회적 불안을 생각하면 500만도즈를 더 확보해 비난을 받겠다고 해서 준비했다"며 "독감백신 접종에 대해선 더 논쟁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