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협상 가능한 것은 하자"…'성과 국회' 강조

[the300]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언택트 의원 워크숍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정기국회를 앞둔 동료 의원들에게 “원칙을 지켜가며 협상 가능한 것은 하는 방식으로 임해달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온택트’(Ontact·온라인 대면) 방식으로 진행된 ‘정기국회 대비 온택트 워크숍’에서 “헤쳐 나갈 문제가 많지만 해야할 일을 제대로 해야 국민들이 신뢰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가 수차례 강조한 ‘원칙 있는 협치’의 메시지다. 이 대표는 취임 직후부터 이번 정기국회에서 코로나19(COVID-19) 극복과 민생 입법 등을 통해 분명한 성과를 내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나타냈다.

이 대표는 “추석이 지나면 우리가 해야할 일이 한꺼번에 몰려오게 될 것”이라며 “선후와 완급 등과 관련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와 한정애 정책위의장이 여러분과 함께 전략을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선후가 있다는 것은 선이 잘돼야 후가 잘된다는 뜻이 될 수도 있다”며 “매 안건마다 시기를 놓치지 않고 처리해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하다보면 불가피하게 협상해야 할 필요도 있다”고 했다.

4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 처리의 시급성도 강조했다. 여야는 오는 22일 국회 본회의에서 4차 추경안 의결을 목표로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이 대표는 “코로나19로 생계의 벼랑 끝에 몰린 분들을 급한대로 도와드리자는 것이 이번 추경의 목표”라며 “시기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태년 원내대표의 지혜로 여야가 22일까지 추경 통과 일정에 합의했기 때문에 추석 전 상당한 집행에 큰 차질이 없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그 안에서 원만하고 내용도 충실하게 협의가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