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추미애 변명으로 검찰·국방부·권익위 다 망가졌다"

[the300]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7일 추미애 법무부장관을 향해 "대정부질문에서 변명으로 일관하니까 검찰, 국방부, 권익위 등 중요 국가기관이 모두 망가졌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오늘 마지막 대정부질문에 추 장관이 다시 답변자로 나오는데, 변명으로 일관할 것이 아니라 본인 신상정리를 하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서울동부지검은 검사장만 세 차례 바뀌고, 국방부는 추 장관과 서 일병을 지키려는 '추방부', '서방부'가 됐다. 권익위는 정권권익위로 추락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 휘하의 중요 국가기관 3곳이 개인 한 사람을 보호하기 위해 신뢰가 무너지는 현실을 방치하면 안 된다"며 "신속히 (추 장관) 본인의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 그게 안 된다면 문재인 대통령이 해임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부동산 3법 후유증도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부동산 임대차 3법이 통과된 지 1달이 흘렀지만 전세 물량은 급감하고 전세값은 천정부지로 솟구치고 있다"며 "임대인은 임대인대로 세입자 들이기를 부담스러워하고, 임차인은 집주인 눈치를 본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시장 원리에 맞지 않는 법을 날치기 한 것도 문제지만 후속 관리가 형편이 없다"며 "국회에 부동산 전월세 특위를 만들 것을 제안한다. 여당이 안받으면 우리 당 차원에서라도 현장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밝히겠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