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전광훈 넘어 범죄 집단화"…野 "코로나 정치화하지 마라"

[the300]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정성호)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실내 50인 이상 모임을 금지하는 코로나19 방역 지침 준수를 위해 질의 순서가 아닌 의원들의 회의장 출입을 제한해 비어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야 의원들이 코로나19(COVID-19) 재확산세의 책임 소재를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여당 의원들은 일부 교인들이 8·15 광화문 집회에 참석하고도 방역당국에 비협조적이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야당은 국난 극복에 걸림돌이 된다며 과도한 편가르기에 대한 우려로 맞섰다.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국회에서 열린 예결위 전체회의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을 향해 “자신이 관할하는 방역 요원에 대해 책임을 져야할 것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일부 교인들이 방역 요원들에게 침을 뱉는 등 일탈 행위를 문제 삼으면서다.

김 의원은 “전광훈 목사 1인의 문제가 아니라 조력자, 방조자, 추종자 등을 통해 세력화, 단체화, 반사회적 범죄 집단화 된다”며 “이런 부분에 대해 (정부가) 대처를 안 하고 오히려 위기를 자초하는 것은 아닌지 국민 한 사람으로서 답답하다”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박 장관에게 “일선 요원들을 지키기 위한 분명한 노력들을 해달라”며 “현장에 서달라. 장관이 앞장서겠다는 자세를 취해달라”고 촉구했다.

김원이 민주당 의원은 수도권 지역 코로나19 재확산의 방아쇠가 사랑제일교회와 8·15 집회라고 지목했다. 김 의원은 “재확산의 근본적인 첫 방아쇠는 사랑제일교회”라며 “또 하나의 경로가 8·15 집회다. 확진자가 속출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마스크를 쓰지 않고 마이크를 돌려 쓰고 전 목사 등 확진자가 나왔다”며 “인정은 커녕 사과 없이 북한 관련 가짜뉴스를 주장한다. 명백한 공권력에 대한 도전이자 감염법 위반”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안타깝고 당혹스럽다. 감염병에 대해선 종교적 신념과 판단보다 과학적 근거로 접근해야 된다”고 말했다. 이어 “일선 공무원에 대해선 비협조적인 것을 넘어 거의 업무 집행이 힘들 정도로 하는 것은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법에 의해서 모든 응분의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야당에서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방역당국과 정부, 온 국민이 힘을 모아야할 시기에 과도한 편 가르기는 경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박성민 통합당 의원은 “이럴 때 일수록 방역당국이나 정부는 좀 더 스탠스(입장)를 정확하게 하고 흔들림이 없어야 한다”며 “어느 위원이 ‘어느 단체 때문에 이렇게 됐다’ 혹은 보수니 진보니 정치적 뉘앙스를 풍기는 발언하신다”고 말했다. 이어 “그 것은 결코 코로나19 극복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박 의원은 “특히 코로나19 관련 정치적 발언이나 정치적 뉘앙스로 말씀하신 것은 심히 유감”이라며 “정부의 무한책임 아래 온 국민이 단합하는 분위기를 만들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