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은아 "광복회장 기념사에 처참한 분노…文 입장 밝혀야"

[the300]

허은아 미래통합당 의원./사진=뉴시스
허은아 미래통합당 의원이 김원웅 광복회장의 '친일 청산' 광복절 기념사에 대해 "국민화합이 아닌 국민 분열의 원흉이 됐다"며 분노했다.

허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록적 장마로 준비한 태극기를 창밖에 걸지 못해 내심 아쉬워하고 있었다. 그런데 오늘 발표된 김 회장의 기념사를 들으며 아쉬움은 처참한 분노가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허 의원은 "김 회장의 뜻대로라면 국회 본회의장 입구에 있는 이승만 건국 대통령의 동상을 끌어 내리고, 애국가를 제창한 국민을 반민족 혐의로 처벌하고, 백선엽 장국의 묘를 파묘하고,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을 추방하고 주한미군을 몰아내야 한다"며 "그렇다면 우리에게 남는 것은 3대 세습 김씨 왕조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뿐"이라고 일갈했다.

이어 "이 기념사는 대한민국 광복회장의 입에서 나올 것이 아니라 조선 노동당 선전선동부장 김여정의 입에서 나올법한 메시지였다"고 비난했다.

허 의원은 "반일 친북, 반미 친문의 김 회장은 파직돼야 한다"며 "그 바로 앞줄에서 기념사를 듣고 있던 문재인 대통령은 이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 대통령이 참석하는 공식행사의 기념사는 청와대와 사전에 공유되는데, 문 대통령 역시 이와 같은 분열의 메시지에 공감하는 것인지 입장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밝힐 수 없다면 대통령과 정부여당의 지지율 하락세를 또 반일 조장 장사로 막아보려 한다는 비난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날 김 회장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광복절 경축식에서 기념사를 발표했다. 김 회장의 기념사에는 "이승만이 친일파와 결탁했다" "애국가를 작곡한 안익태는 민족반역자" "현충원 명단에 독립군 토벌에 앞장섰던 자가 묻혀 있다" "대한민국은 민족 반역자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한 유일한 나라" "친일청산은 국민의 명령" 등의 표현이 들어있어 야권의 거센 반발을 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