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민의 답답함이 제게도…전대 후 준비한 것 아실 것"

[the300](상보)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이낙연 민주당 의원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다시, 평화의 길 번영의 문으로' 남북교류 관련 토론회에서 생각에 잠겨있다. 2020.08.14. mangusta@newsis.com

차기 대통령 선호도 조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처음으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앞선 14일 이 의원은 "여러 현안들에 대해 쌓인 국민의 실망과 답답함이 저에게도 해당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다시, 평화와 번영의 문으로' 토론회 참석 직전 기자들과 만나 '지지율 역전'에 대해 이렇게 밝혔다. 

이날 여론조사 업체 한국갤렵이 지난 11~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을 대상으로 진행한 8월 둘째주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를 발표한 결과, 이 지사가 19%로 지지율 1위를 차지했다. 이는 7월 둘째주 조사보다 6%p 오른 수치다.

반면 이 의원은 이 지사보다 2%p 뒤진 17%를 기록, 2위로 내려앉았다. 7개월 연속 20%대 중반을 지키며 선두를 지켰던 이 의원이 처음으로 이 지사에게 1위 자리를 내줬다.

이 의원은 지지율 변동에 대해 "지지율이 오르고 내리고는 중요한 게 아니다"며 "지금은 저를 포함해 정부 여당이 겸손했는지, 유능했는지, 신뢰를 얻었는지 되돌아볼 때"라고 반성의 메시지를 밝혔다.

이 의원은 "당 대표에 나선 후보로서 특별한 책임감을 느낀다. 저부터 되돌아보겠다"며 "29일 전당대회가 새로운 리더십을 세워 국민의 삶과 마음에 더 세심하게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토론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서는 "지금은 후보자로 말 하는게 한계가 있다. 전당대회 후 보시면 제가 무엇을 준비했는가 아시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 4차 산업혁명과 연계한 첨단전력 구축방안' 토론회 참석 직후 기자들과 만나서는 "민심은 늘 움직이는 것"이라며 이날 여론조사에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13%,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목록